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22.JPG

▲ 효림원 노동자들이 닫힌 시청 후문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총파업 35일. 오거돈 부산시장을 만나려다 시청 출입을 봉쇄당한 효림원 노동자들이 시청 앞에 주저앉았다.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해고된 효림원 노동자들은 시청 광장에 천막을 치고 농성을 벌이다 7일 오전 10시 부산시가 해결하라며 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노인요양시설인 효림원은 운영비 중 80% 이상을 국가 세금으로 충당한다. 효림원 운영에 대한 지도 감독과 폐쇄 권한이 부산시에 있으므로 부산시가 직접 해결하라고 나선 것이다.


부산시는 청사 앞, 뒤, 지하 출입문 세 곳을 봉쇄하고 경찰을 동원했다. 평균 나이 60세가 넘은 효림원 노동자들은 "우리가 무슨 대단한 물리력을 행사 한다고 이렇게 철통같이 방어하느냐"라며 "억울한 일 당한 시민이 시장에게 하소연 좀 하겠다는 것이 이렇게 경찰까지 동원할 문제냐"라고 분노했다. 효림원 노동자들은 물러설 수 없다며 시청 후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황순원 서비스연맹 부경본부 사무국장은 "하루아침에 요양원에서 쫓겨난 요양보호사들의 억울하고 비참한 이 현실을 알리고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시청에 왔는데 셔터를 내리고 출입도 막았다"라며 "노동존중 부산을 외치던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체 어디 있는가? 시장과 면담이 이루어질 때까지 이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진은정 전국요양서비스노조 부경지부장은 "이 추운 겨울에 효림원 노동자들이 한 달 넘게 시청광장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면담을 요구해도 이루어지지 않아 직접 왔다. 그런데 셔터를 내리고 경찰을 동원한 부산시의 행태를 보니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진 지부장은 "이렇게 힘없고 절박한 노동자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는 것이 그렇게도 힘든 것인가? 우리가 오늘 이렇게 고통받는 이유도 효림원을 지도 감독해야 할 부산시가 책임을 다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효림원 문제는 당연히 부산시가 해결해야 한다"라고 외쳤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은 "효림원 노동자들의 요구는 간단하다. 요양시설은 돈벌이 수단이 아니기 때문에 공공성을 강화하라는 것과 불법 저지른 원장을 처벌하라는 것이며 무리한 요구가 아니다"라며 "요양시설은 시민의 것이지 민간업자들의 것이 아니다. 효림원 문제 하나 해결하지 못한다면 부산시장 자격 없다"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서니 눈물부터 나온다"라며 눈시울을 붉힌 추임호 전국요양서비스노조 부경지부 효림원 분회장은 "불법은 효림원 원장이 저질렀는데 길거리로 내몰린 것은 노동자들이다"라며 "부산시는 불법 비리시설 효림원을 폐쇄하고 직접 운영하라"라고 요구했다.


집회를 마친 후 효림원 요양서비스 노동자들은 부산시청 후문에서 오거돈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연좌농성을 진행 중이다.



0.jpg

▲ 진은정 전국요양서비스노조 부경지부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전지현 전국요양서비스노조 사무처장, 추임호 전국요양서비스노조 부경지부 효림원 분회장



043.JPG

▲ 닫힌 시청 후문 안쪽에 비옷을 입은 경찰들이 늘어서 있다.



094.JPG

▲ 시장이 면담에 응할 때까지 자리를 지키겠다며 주저앉은 효림원 노동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sSQ7wC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71 설 귀향 선전전 file 교선국 2020-01-23 14
2370 한 끼 밥값 19원, 희망고문 2년 7개월에 '직접 고용' 촉구한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22 229
2369 "노조가 희망이다"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20-01-17 307
2368 "국정농단 주범 이재용을 구속하라"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20-01-17 202
2367 [사진 기사] '송전탑 뽑아줄티 소나무야 자라거라' 부울경 전시회 file 교선국 2020-01-10 259
2366 "명복이 아니라 천수를 누리고 싶다" LG헬로비전 故김도빈 조합원 추모문화제 file 교선국 2020-01-08 467
» 부산시장 면담 요구하며 시청 앞에 주저앉은 효림원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07 276
236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01 file 교선국 2020-01-06 43
2363 "기존체제 뒤엎어 노동자 민중의 앞길 밝히는 2020년이길" 2020년 공동시무식 file 교선국 2020-01-03 378
2362 줄행랑 친 병원장, 가부좌 튼 본부장 - 부산대병원 사태해결을 위한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27 477
2361 동료 기수들 살리려 상경하는 문중원 열사와 유가족들 file 교선국 2019-12-27 257
2360 2019-1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12-26 156
2359 이사장 갑질에 맞서 첫 총파업에 나선 부산신용보증재단 지부 file 교선국 2019-12-26 301
2358 성탄 전날, 흐느낌으로 가득찬 부산대병원 file 교선국 2019-12-24 361
2357 "더 많이 싸워서 더 크게 이기자" 여성노동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19-12-20 393
2356 "재벌특혜 부지, 대체 말고 환수!" 풍산대책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19 300
2355 "상담을 조직화로" 영남권 조직활동가 맞춤형 노동상담교육 file 교선국 2019-12-17 382
2354 [사진 기사] "함께 싸우고 함께 이기자" 투쟁사업장 연대의 밤 file 교선국 2019-12-12 675
2353 해고통지서 찢고 승리 다짐한 효림원 노동자들-9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12-12 479
2352 "노동개악에 혈안 된 노동부 필요없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10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