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하라

 

오늘 당정은 [특수고용노동자와 중소사업주 산재보험 적용확대 방안]을 발표했다발표에 따르면 27.4만 명의 특수고용노동자에게 확대 되는 것으로 250만 명에 달하는 특수고용노동자 규모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이에 민주노총은 특수고용 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이다.

 

특수고용 노동자는 일반 노동자 평균보다 낮은 저임금으로 생계 위협에 시달리면서도사고위험장시간 노동으로 인한 과로사고객에 의한 폭언 폭행으로 인한 질병 등에도 산재보상조차 안 되는 이중 삼중의 고통에 시달려 왔다이에 민주노총은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특수고용 노동자는 전속성이 강한 위장된 자영업자이다 그러나최소한의 사회보장제도인 산재보험 적용대상은 9개 직종의 47만명 내외에 불과하다그러나이번에 발표한 27.4 만 명을 추가해도 75만명 수준으로 전체 250만명 특수고용노동자중 4분의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특히 심각한 것은 2014년 노동부의 실태조사에서 전속성이 높고사고위험이 높아 적용확대의 1순위로 거론되었던 유통매장의 물류배송기사 등은 또 다시 대상에서 누락되었다유통매장에서는 차량에 매장이나 업체 명을 부착하게 하고배송 시스템상 타 사업장 물량은 운송하기 어려우며작업지시도 직접적이어서 가장 전속성이 높은 특수고용 노동자로 조사된 바 있다그러나이번 적용확대 대상에서 누락되었다완성 자동차나 부품합성수지사료냉동냉장 등 운송 물류의 특성에 따른 차종의 특성상 특정 업체에 전속되어 일할 수 밖에 없는 화물운송 노동자도 적용대상에서 누락되었다또한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스카이 크레인 등은 사고가 다발하고 있으나동일한 현장에서 건설기계만 적용되고산재보험이 적용되지 않고 있는 것도 형평성 논란에 부딪쳐 있다.

 

그러나금번 당정 발표에서는 가장 전속성이 높을 수 밖에 없고사고도 다발하여 보호 필요성이 높은 물류 배송기사 등 화물운송 노동자를 제외했다게다가 대상으로 특정되지 못해도 전속성이 높으면 산재보험을 적용하는 하위 고시등과 같은 추가적인 보호방안도 없고, IT 업종이나 나 돌봄 서비스 등과 같은 추가 확대 계획에서도 제외되었다노동부는 업계 수용도보험관리 가능성을 고려하였다고 하고 있다그러나위장 자영업자인 특수고용노동자의 산재보험 적용 확대의 기준은 자본의 입장이나 행정관리 가능성이 아니라보호 필요성이 가장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이에 민주노총은 화물운송 노동자를 비롯하여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적용확대문제와 별도로 현재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적용은 <적용제외신청 제도>를 통해 사업주의 강압으로 현장에서 무력화 되고 있다또한대리운전퀵 서비스 노동자에게 적용되는 엄격한 전속성 기준으로 대상 노동자가 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 수준에 머물러 있다앞에서는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있지만뒤에서는 적용신청제외제도나 전속성 기준을 통해 휴지조각이 되고 있는 것이다그러나국회는 수 년째 사업주 단체의 로비에 휘둘리며 <적용제외신청 폐지법 개정안을 표류시키고 있다. 18대 국회, 19대 국회에 이어 20대 국회까지 표류하고 있는 적용제외신청 폐지 법 개정을 시급히 통과시켜야 할 것이다.

 

이에 민주노총은 다음과 같이 요구하는 바이다

1.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하라

1. 특수고용 노동자 산재보험 적용제외신청 폐지하라

 

2019년 107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73
3658 [성명] 자신에게 당당했던 여성 설리의 죽음에 대한 민주노총 애도사 new 교선국 2019-10-16 7
3657 [성명] 서울교통공사노조 파업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new 교선국 2019-10-16 7
3656 [보도자료] 민주노총 25년, 여성대표성 현황과 노동조합 활동의 성평등지수 결과 발표 및 조직 혁신을 위한 토론회 교선국 2019-10-15 6
3655 [논평] 청와대 경제수석의 천박한 노동인식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10-14 269
3654 [성명] 정부는 이제 국민의 안전과 재산이 가볍게 보이는가 교선국 2019-10-14 28
3653 [보도자료] 건강보험 100만인 서명운동 결과 발표 및 건보재정 20% 국가책임 이행, 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교선국 2019-10-14 27
3652 [보도] 균형 잃은 언론의 편협함을 보여준 국제신문에 대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입장 file 교선국 2019-10-11 578
3651 [논평] 센텀2지구 핵심사업 선포 오거돈부산시장 망발규탄 논평 file 본부조직국장 2019-10-11 36
3650 [보도자료] ‘노동자의 힘 구축 - 룰을 바꾸자’ 국제노총(ITUC) 아태 지역총회 결과 교선국 2019-10-10 14
3649 [논평] 탄력근로제 관련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발언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10-10 15
3648 [논평] 안전보건공단 생체정보 인증시스템 도입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10-07 22
» [성명] 특수고용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하라 교선국 2019-10-07 24
3646 [보도자료] 불법 바로잡는 농성장으로 가는 희망버스 교선국 2019-10-06 58
3645 [논평]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의 국정감사 질의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10-06 33
3644 [보도자료] 방산재벌특혜부지환수 대책위 토론회 file 본부조직국장 2019-10-04 187
3643 [성명] ILO 핵심협약 비준관련 정부입법안 국무회의 의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10-02 19
3642 [성명]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관리실태 감사결과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10-02 27
3641 [보도자료] '국방부는 풍산특혜부지 즉각 환수하라' 국방부 국감대응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19-10-01 75
3640 [보도자료] 톨게이트 투쟁승리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교선국 2019-09-30 39
3639 [보도자료] 비정규직 철폐! 직접고용 쟁취! 불법파견 방조 문재인정부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 교선국 2019-09-2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