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부끄러움은 문재인 정부와 도로공사의 몫이다

도로공사 요금수납 노동자 농성 강제진압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추석 연휴를 앞둔 9월 10한국도로공사 본사 농성에 들어간 300여명에 이르는 톨게이트 요금수납 여성 조합원들이 진압을 시도하는 경찰에 맞서 내 몸에 손대지 말라며 일제히 웃옷을 벗어 던지고 저항에 나섰다.

슬픔이나 분노를 넘어 충격적이기까지 한 이 장면과 정확히 겹쳐 떠오르는 사건이 있다.

박정희 군사독재의 종말을 얼마 앞둔 1976인천 동일방직노동조합 여성 조합원들은 민주집행부를 무너뜨리려는 경찰과 남성 구사대에 맞선 농성에 돌입한 지 사흘 만에 주동자를 내놓으라며 그들을 포위해오는 경찰과 맞닥뜨렸다.

이들은 경찰이 닥치는 대로 곤봉을 휘두르며 조합간부 머리채를 잡아 질질 끌고 가자 모두가 내가 주동자다라며 옷을 벗어 던지고 연행에 저항했다이 사건으로 노동자 70여명이 연행됐고, 40여명이 혼절했으며두 사람은 충격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해야 했다한 조합원은 구사대와 경찰의 야만적 폭력과 옷을 벗어 던지며 저항한 용기에 대해 부끄러움은 우리의 것이 아니라 언제까지나 그들의 몫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남겼다.

지금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건물 안에서는 경찰과 남성 구사대가 합심해 농성하는 여성 노동자를 압박하고들여보내는 음식을 막으며절박한 상황에 몰린 조합원들이 웃옷을 훌훌 벗어 던져 저항하는 동일방직의 먼 옛날 전설과 같은 얘기가 거짓말처럼 재현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 경찰은 동일방직 사례와 일부러 맞추려는 듯 정확히 농성 사흘 만에 톨게이트 요금수납 조합원을 강제진압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그러나 범법을 저지른 건 정부와 도로공사다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를 비정규직으로 방치했으며불법파견을 저질렀다는 대법원판결에도 책임을 회피하며 조합원 개개인과 끝없는 소송전을 벌이려 하고 있다.

강제진압 위협하는 문재인 정부와 경찰에 분명히 경고한다톨게이트 요금수납 조합원의 직접고용 요구와 투쟁은 너무나도 정당하다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군사정권의 동일방직 여성 노동자 농성 진압을 재현하려 한다면민주노총은 중대한 결단을 할 것이다부끄러움은 우리의 것이 아니라 정부의 몫으로 남는다.

 

2019년 9월 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89
41 [자료]전쟁·가난 부추기는 '미·일 그들만의 잔치' APEC 반대 불 붙다 [2] 교선 2005-06-11 4709
40 [보도]"APEC반대 국민행동" 오늘 토론회 연다 file [3] 교선 2005-06-08 1790
39 [논평]역시나 APEC은 WTO 촉매제 file [2] 교선 2005-06-03 1948
38 [보도]선원노동자 내일 대규모집회 연다 file [3] 교선 2005-05-31 1980
37 [논평]완전공영제 주장하는 버스노동자는 해고되나? file [3] 교선 2005-05-23 2050
36 [보도]부산지역일반노조 한솔교사현장위 13일 경고파업! [2] 교선 2005-05-12 2090
35 [보도]올해 노동절대회 "빈부격차와 차별 없는 세상" 결의하는 마당 file [2] 교선 2005-04-29 2198
34 [보도]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준비에 박차 file [3] 교선 2005-04-20 2322
33 [성명]정부-여당은 인권위 의견 받아들여라 [2] 교선 2005-04-20 2471
32 [성명]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이성 잃은 노조탄압, 결국 대규모해고사태 불러 file [3] 교선 2005-04-19 2118
31 [논평]국가인권위 비정규관련 권고안 환영한다 [3] 교선 2005-04-14 1926
30 [회견]비정규 확산반대 및 차별해소를 위한 부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공동선언 file [2] 교선 2005-04-14 2119
29 [보도]부산지역노동시민사회단체 '정부 비정규법안 폐기하라' file [3] 교선 2005-04-13 1918
28 [보도]금속,보건 올해 비정규관련 요구 눈길 끌어 file [3] 교선 2005-04-11 1869
27 [보도]12일 거리문화제 - 14일 공동선언 file [2] 교선 2005-04-11 2072
26 [성명]울산은 노동탄압극심 - 경찰은 연행자 전원 즉각 석방하라 file [2] 교선 2005-04-09 2000
25 [보도]내일 정관 노동상담소 개소식 file [2] 교선 2005-04-07 2307
24 [성명]힘들면 그만 두면 되지 않겠습니까? file [3] 교선 2005-04-01 2408
23 [보도]전국14만,부산3천명 파업돌입 file [3] 교선 2005-04-01 2194
22 [보도]비정규법 개악 절대 안돼 file [3] 교선 2005-03-31 1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