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아베 규탄대회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인명판 세웠다

조회수 324 추천수 0 2019.08.09 00:33:38


168.JPG

▲ 강제징용 사죄배상! 평화위협 경제침탈! 아베정권 규탄대회


<강제징용 사죄배상! 평화위협 경제침탈! 아베정권 규탄대회>가 8일(목) 오후 7시 30분 일본영사관 옆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열렸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아래 부산운동본부)와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함께 연 규탄대회는 시민사회와 민주노총 조합원, 통일선봉대가 모여 아베를 규탄하고 일본의 사죄배상을 촉구했다.

대회는 발언과 통선대의 특색있는 공연, 노동예술지원센터 '흥'의 공연 등으로 진행했으며 마지막 순서로 강제징용노동자상 옆에 건립 모금에 동참한 시민들의 이름이 새겨진 인명판을 설치했다. 규탄대회에 앞서 오후 7시에는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주권연대 통선대가 함께 '통일선봉대 공동출정식'을 열었다. 



0.jpg

▲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장선화 부산여성회 상임대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규탄대회의 사회를 맡은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는커녕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적반하장식 경제보복으로 전국이 분노로 끓어오른다"라면서 "아베와 한 몸임을 드러낸 자한당과는 같은 하늘을 이고 살 수 없는 존재라는 사실이 선명해졌다"라고 말했다.

통일선봉대의 공동대장인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와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의 발언이 이어졌다.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올해 8.15는 예년과 다르다. 아베를 규탄하고 민족의 자존심을 세우는 자리에 꼭 함께 해달라"라고 당부한 뒤 "통일선봉대가 앞장에 서니 든든하다.우리 힘으로 승리를 만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부산시민들의 노력으로 세운 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의 모범적 투쟁이 성화와 촛불이 되어 전국으로 확산됐다"라며 "오는 8월 15일 광화문에서 만나자. 자주와 평화를 완성시키는 대장정에 부산 시민들이 함께 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356.JPG

▲ 아베정권 규탄대회 참가자들이 춤을 추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부산 시민사회를 대표해 발언한 장선화 부산여성회 상임대표는 "부산은 시민의 힘으로 소녀상을 세우고 강제징용노동자상 투쟁을 끌어낸 항일투쟁의 최전선”이라며 “부산에서부터 항일투쟁 100만 촛불을 만들자”라고 말한 뒤 "아베 규탄 투쟁의 앞장에 통선대가 서주셔서 힘이 난다"라고 말했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투쟁을 하며 세우면 뺏기고, 뺏기면 찾아오던 그때는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라면서 "이렇게 많은 국민이 한 목소리로 아베를 규탄하고 친일적폐를 청산하자고 외칠 줄 몰랐다"라며 감격에 겨워했다.

김 대표는 "일본 경제봉쇄의 핵심은 군국주의 부활로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면서 "고통의 근본 원인인 미국과 일본의 제국주의를 뛰어넘지 못하면 민생도 없고 자주권도 없다"라고 외친 뒤 "8월 24일까지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하는데 모든 역량을 모아 달라"라고 호소했다.

이어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모금에 동참한 시민들의 이름이 새겨진 인명판을 설치했다.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오늘은 인명판만 세우지만 우리는 계속 투쟁한다"라며 "친일적폐 자한당 청산 투쟁은 물론 일본의 무역규제를 핑계 삼아 재벌의 요구를 수용하고 노동개악으로 노동3권을 흔들려는 시도에 대해 민주노총은 단호히 투쟁할 것"이라고 외쳤다.


00.jpg

▲ 통일선봉대 공동출정식에서 발언한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 엄강민 20기 중앙통선대 대장


207.JPG

▲ 주권연대 통선대의 발언과 공연 



274.JPG

▲ 노동예술지원센터 '흥' 



349.JPG

▲ 민주노총 통선대의 발언과 공연



440.JPG

▲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모금에 참여한 분들의 이름이 적힌 인명판을 설치했다.



485.JPG

▲ 인명판에서 이름을 찾고 있는 참가자들


민주노총 통선대는 2일째인 9일(금) 오전 7시 30분 감만동 8부두 세균무기실험실 철거투쟁을 시작으로 오전 10시 30분 자한당 해체투쟁, 12시 해운대 벡스코 연대투쟁(벡스코 앞), 오후4시 효림원 연대투쟁(진구청 앞)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후 6시에는 서면 쥬디스태화 인근에서 대시민 선전활동을 펼친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KBA0bw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19 4월 투쟁 “총력전” 편다 교선 2005-04-07 2594
18 금속, 12일 중앙교섭 시작 file 교선 2005-04-07 3168
17 노동절기념 마라톤대회 마감 임박 file 교선 2005-04-07 3338
16 4월 1일 총파업을 힘있게 조직하자! 교선 2005-03-25 3355
15 노사관계선진화방안은 노조파괴방안 file 교선 2005-03-17 3730
14 "4월1일 오후 4시간 경고총파업" 교선 2005-03-04 4178
13 경고 총파업으로 4월 투쟁 시작 file [1] 교선 2005-03-04 4336
12 3월 '교육과 투쟁을 함께' 교선 2005-03-04 3545
11 중소병원 임금체불 심각 교선 2005-03-04 5164
10 "4월엔 비정규법안 심의 불가피…투쟁채비 서둘러야" file 교선 2005-03-03 4638
9 [8신] 개악안 강행처리 위기는 넘겼지만… 교선 2005-02-23 3421
8 이번 주 투쟁일정 변경 ..상경투쟁 대신 지역본부별 노동청 앞 집회 등 교선 2005-02-21 4227
7 민주노총 사회적교섭 방침 결정 연기…임시대대 3월로 교선 2005-02-21 4427
6 부산대 조합원 50명 고용승계 등 합의 file 교선 2005-02-21 4918
5 정부-여당, 비정규법안 '강행-유연' 오락가락 교선 2005-02-18 4408
4 "낡은 투쟁"이 지속되는 이유 file 교선 2005-02-17 4891
3 긴박하게 돌아갈 1주일 file 교선 2005-02-16 4642
2 2월 총파업 계획 확정 file 교선 2005-01-27 5186
1 방문건강관리 전담인력 무기계약직전환촉구 부산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file  조직부장 2015-01-15 1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