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029.JPG

▲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발대식

20기를 맞은 민주노총 중앙통일선봉대(아래 통선대)가 민주노총 부산본부에서 발대식을 열고 8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통선대는 8일(목) 오후 1시 민주노총 부산본부 대강당에 모여 사전행사를 진행한 후 2시부터 강호석 민플러스 기자의 정세강연을 들었다. 이어서 오후 3시 50분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통선대의 일정을 시작했다.

대회사를 한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2000년 8월 7일 1기 통선대가 출범한 후 20년을 지나며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경찰의 침탈로 출범식을 못하기도 했고 통선대장과 민주노총 통일국장이 구속되기도 했다"라며 통선대의 20년을 회고했다.

윤 부위원장은 "자랑스러운 20살 청년 통선대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투쟁을 요구받고 있다"라면서 "우리 하나 하나가 민주노총 임을 잊지 말고 집단주의에 의거한 규율과 활동으로 역사에 남을 투쟁을 하자"라고 말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임단협 투쟁, 노동조건 개선 투쟁, 비정규직 투쟁 등 우리 앞에 놓인 수많은 투쟁이 있지만 우리가 가는 길의 제일 마지막에 만날 상대는 결국 미국"이라며 "패권을 휘두르는 미 제국주의의 벽을 넘지 못한다면 아무리 임금을 올려도 노동자의 현실은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자 통일선봉대가>를 제창하며 무대에 오른 엄강민 20기 중앙통선대 대장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지우지 하려는 미국과 일본이 제국주의의 본질을 드러내고 있는 격동의 상황에서 우리는 선배 노동자들이 만든 자랑찬 역사를 계승 발전할 의무가 있다"라면서 "투쟁의 선봉에서 싸우자. 승리로 기억될 새로운 역사를 20기 통선대가 만들자"라고 외쳤다.

통선대는 오후 7시 일본영사관 옆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통일선봉대 공동출정식'을 열고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한 '강제징용 사죄배상! 평화위협 경제침탈! 아베정권 규탄대회'에 참가한다.


0.jpg

▲ 유종철 통선대 집행위원장,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엄강민 20기 중앙통선대 대장


20기를 맞은 민주노총 중앙통일선봉대(아래 통선대)가 민주노총 부산본부에서 발대식을 열고 8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통선대는 8일(목) 오후 1시 민주노총 부산본부 대강당에 모여 사전행사를 진행한 후 2시부터 강호석 민플러스 기자의 정세강연을 들었다. 이어서 오후 3시 50분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통선대의 일정을 시작했다.

대회사를 한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2000년 8월 7일 1기 통선대가 출범한 후 20년을 지나며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경찰의 침탈로 출범식을 못하기도 했고 통선대장과 민주노총 통일국장이 구속되기도 했다"라며 통선대의 20년을 회고했다.

윤 부위원장은 "자랑스러운 20살 청년 통선대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투쟁을 요구받고 있다"라면서 "우리 하나 하나가 민주노총 임을 잊지 말고 집단주의에 의거한 규율과 활동으로 역사에 남을 투쟁을 하자"라고 말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임단협 투쟁, 노동조건 개선 투쟁, 비정규직 투쟁 등 우리 앞에 놓인 수많은 투쟁이 있지만 우리가 가는 길의 제일 마지막에 만날 상대는 결국 미국"이라며 "패권을 휘두르는 미 제국주의의 벽을 넘지 못한다면 아무리 임금을 올려도 노동자의 현실은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자 통일선봉대가>를 제창하며 무대에 오른 엄강민 20기 중앙통선대 대장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좌지우지 하려는 미국과 일본이 제국주의의 본질을 드러내고 있는 격동의 상황에서 우리는 선배 노동자들이 만든 자랑찬 역사를 계승 발전할 의무가 있다"라면서 "투쟁의 선봉에서 싸우자. 승리로 기억될 새로운 역사를 20기 통선대가 만들자"라고 외쳤다.

통선대는 오후 7시 일본영사관 옆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통일선봉대 공동출정식'을 열고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한 '강제징용 사죄배상! 평화위협 경제침탈! 아베정권 규탄대회'에 참가한다.


082.JPG

▲ 20기 통선대 집행부 인사


085.JPG

▲ 20기 통선대 중대장 인사



195.JPG

▲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엄강민 20기 중앙통선대 대장에게 통일선봉대 깃발을 전달하고 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GTSlQi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3 연대는 맥주를 타고.. 벡스코 노동자들과 함께 한 5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8.23 1044
2302 [카드뉴스] 장현술 민주노총 조직국장 법정 최후진술 file 교선국 2019.08.22 451
2301 첨단을 말하며 구태를 행하는 센텀2지구 밀실행정 규탄 기자회견, 릴레이 항의방문 file 교선국 2019.08.21 656
2300 학교 곳곳에 쌓인 일제잔재 청산 위해 부산 시민사회가 나섰다 file 교선국 2019.08.12 1214
2299 아베 규탄대회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인명판 세웠다 file 교선국 2019.08.09 879
» '노동자 통일운동의 심장'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발대식 file 교선국 2019.08.08 1574
2297 "건강보험에 대한 국가책임 이행하라" 건강보험 국가책임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8.07 704
229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8 file 교선국 2019.08.05 342
2295 "일본을 팔아도 죗값 치를 수 없을 것" 일본규탄 부산시민 궐기대회 file 교선국 2019.07.28 956
2294 30일 단식 끝내고 더 큰 투쟁 시작하는 부산대병원 지부 file 교선국 2019.07.26 759
2293 "역사적인 투쟁, 승리로 마무리한다"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본부 공동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7.24 685
2292 2019-7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7.24 449
2291 [카드뉴스] 단식22일째, 정재범의 당부 file 교선국 2019.07.18 355
2290 "결사의 각오로 노동개악 막을 것" 민주노총 부산본부 총파업 대회 file 교선국 2019.07.18 919
2289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야합하는 용납 못할 역적무리, 을사오적을 무색케 하는 특등매국노" 자한당 이전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7.17 636
2288 동조단식 앞두고 부산대병원장 만나 비정규직 직고용 촉구한 부산 시민사회 file 교선국 2019.07.15 487
2287 약속 두 번이나 어긴 정부, 불평등 심화 가져올 것 file 교선국 2019.07.15 376
2286 "주한미군 철수! 세균부대 철거!" 8부두에서 결의대회 연 민주노총 file 교선국 2019.07.13 901
2285 "적폐 범죄자에게 큰절이라니..징계 마땅" 윤준호 의원 부적절 행보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7.11 553
2284 47억 아까워 370억 포기하고 노동자들 파업으로 내 몬 부산시 file 교선국 2019.07.10 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