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44.JPG

▲ 부산대병원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


부산대병원이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국립대병원 집단교섭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대병원은 7월 26일 보건의료노조 부산대병원 지부와 가진 교섭에서 이같이 밝혔고 부산대병원 지부는 30일째 이어온 정재범 지부장의 단식농성을 해제하기로 했다.

부산대병원 지부는 26일 오후 5시 30분 부산대병원 로비에서 단식농성 해단식과 이후 투쟁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정재범 지부장 단식 30일, 부산시민사회 동조단식 12일 만이다. 촉박하게 전해온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동조단식을 함께 해 온 시민사회에서도 함께 했다.



0.jpg

▲ 안상순 부산대병원지부 교육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은 "너무나 길었고 마음 졸였던 30일 이었다"라며 "조합원들과 특히 미화, 시설, 주차 동지들이 열심히 해주신 덕분에 병원 측으로부터 성실하게 교섭하겠다는 확답을 받고 단식을 정리하게 되었다"라고 인사했다. 

윤 본부장은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못와서 죄송하다며 '보건의료노조와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산시민사회가 함께 하는 투쟁에 많은 감동을 받았고 앞으로 중앙이 더 힘을 내 승리겠다'고 전해 왔다"라며 "지금부터 다시 승리의 큰 걸음을 뚜벅 뚜벅 걸어 나가자"라고 격려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오늘 와서 보니 비정규직 동지들의 표정이 첫날과 확연히 달라져 있음을 느낀다. 수고 많으셨다"라고 인사한 뒤 "비정규직 투쟁에 함께 하는 것이 말로는 쉽지만 행동하기엔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부산대병원 지부 3800여 명의 정규직 조합원 동지들의 결단에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정재범 지부장의 마음이 참 복잡할 것 같은데 최종 판단이 최선의 결정이라 믿고 가자"라며 "모두 정 지부장 같은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조합원들과 연대단체 회원들의 큰 박수 속에 연단에 오른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은 "하루 3리터의 물과 8그램의 소금으로 30일을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전임자 간부 동지들의 24시간 밀착 감시 덕분이었다"라고 인사해 큰 웃음을 주었다.


정 지부장은 전임자들에 대한 신뢰와 감사의 말을 전한 뒤 "농성장 앞을 지나시며 눈도 못 맞추고 고개 숙인 채 지나가던 비정규직 동지들, 연대투쟁과 동조단식을 해 주신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부산 시민사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면서 "잠시 한 호흡 돌리면서 이후 더 위력한 투쟁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순서로 정재범 지부장의 가슴에 두른 단식 알림 몸벽보를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벗겨 주었고 참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박수와 환호로 단식농성 해제를 기뻐했다. 정재범 지부장은 부산대병원에 입원해 보식을 하며 몸을 추스를 예정이다. 



139.JPG

▲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의 몸벽보를 벗겨 주었다.



151.JPG

▲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안아주는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과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176.JPG

▲ 박수를 치며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를 마쳤다.



195.JPG

▲ 허경순 부산대병원 비정규지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244.JPG

▲ 밝은 표정으로 승리의 브이를 하며 정재범 지부장과 기념사진을 찍은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지부 조합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0WxvHg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13 "역사적인 투쟁, 승리로 마무리한다"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본부 공동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7-24 396
2312 힘내소! 한진노동자분들~ 우리는 꼭 이길낍니데이 file 교육 2013-01-14 3130
2311 힘내라! 공공노동자, 가자! 민중총궐기로 file 교선국 2016-10-13 1492
2310 희망버스 평화적 개최 보장하고, 정리해고 철회하라 file 교육 2011-07-29 2445
2309 희망버스 반대 관제데모?.... 영도구청 여론조작 문건 드러나 file 교육 2011-07-22 2545
2308 희망버스 "우리가 소금꽃, 전국으로 퍼지자" file 교육 2011-08-01 3400
2307 희망고문 되어버린 비정규직 제로 정책 1년 file 교선국 2018-05-15 811
2306 황교안이 박근혜다. 내각 총사퇴하라 file 교선국 2016-12-14 1257
2305 황교안 코앞에서 "물러가라" 외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6-18 273
2304 환승요금 200원 폐지 목소리 높여 file 교육 2011-11-16 3968
2303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대응 투쟁 현장 file 교선2 2015-10-01 1636
2302 화물통준위, 10월 중순으로 투쟁일정 앞당겨 file id: 부산본부 2005-09-22 3433
2301 화물연대, 12/1부터 전면파업 file 선전 2006-12-05 2786
2300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소식(펌) file 선전 2008-06-17 2968
2299 화물연대 빠르면 다음 주 중 파업 돌입예정 교선 2005-10-20 2887
2298 화물연대 김종인 전 의장 연행 구금 file id: 부산본부 2007-05-22 2645
2297 화물연대 기자회견문 및 합의내용 file 선전 2008-06-20 4345
2296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앞두고 확대간부 1000명 선파업 돌입 file [2] 교선 2009-06-09 4163
2295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돌입, 부산지부 지회별 농성 투쟁 전개 file [3] 교선 2009-06-11 9846
2294 화물노동자, 다시 거리로 file 선전 2009-01-09 3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