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44.JPG

▲ 부산대병원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


부산대병원이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국립대병원 집단교섭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대병원은 7월 26일 보건의료노조 부산대병원 지부와 가진 교섭에서 이같이 밝혔고 부산대병원 지부는 30일째 이어온 정재범 지부장의 단식농성을 해제하기로 했다.

부산대병원 지부는 26일 오후 5시 30분 부산대병원 로비에서 단식농성 해단식과 이후 투쟁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정재범 지부장 단식 30일, 부산시민사회 동조단식 12일 만이다. 촉박하게 전해온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동조단식을 함께 해 온 시민사회에서도 함께 했다.



0.jpg

▲ 안상순 부산대병원지부 교육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은 "너무나 길었고 마음 졸였던 30일 이었다"라며 "조합원들과 특히 미화, 시설, 주차 동지들이 열심히 해주신 덕분에 병원 측으로부터 성실하게 교섭하겠다는 확답을 받고 단식을 정리하게 되었다"라고 인사했다. 

윤 본부장은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못와서 죄송하다며 '보건의료노조와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산시민사회가 함께 하는 투쟁에 많은 감동을 받았고 앞으로 중앙이 더 힘을 내 승리겠다'고 전해 왔다"라며 "지금부터 다시 승리의 큰 걸음을 뚜벅 뚜벅 걸어 나가자"라고 격려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오늘 와서 보니 비정규직 동지들의 표정이 첫날과 확연히 달라져 있음을 느낀다. 수고 많으셨다"라고 인사한 뒤 "비정규직 투쟁에 함께 하는 것이 말로는 쉽지만 행동하기엔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부산대병원 지부 3800여 명의 정규직 조합원 동지들의 결단에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정재범 지부장의 마음이 참 복잡할 것 같은데 최종 판단이 최선의 결정이라 믿고 가자"라며 "모두 정 지부장 같은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조합원들과 연대단체 회원들의 큰 박수 속에 연단에 오른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은 "하루 3리터의 물과 8그램의 소금으로 30일을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전임자 간부 동지들의 24시간 밀착 감시 덕분이었다"라고 인사해 큰 웃음을 주었다.


정 지부장은 전임자들에 대한 신뢰와 감사의 말을 전한 뒤 "농성장 앞을 지나시며 눈도 못 맞추고 고개 숙인 채 지나가던 비정규직 동지들, 연대투쟁과 동조단식을 해 주신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부산 시민사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면서 "잠시 한 호흡 돌리면서 이후 더 위력한 투쟁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순서로 정재범 지부장의 가슴에 두른 단식 알림 몸벽보를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벗겨 주었고 참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박수와 환호로 단식농성 해제를 기뻐했다. 정재범 지부장은 부산대병원에 입원해 보식을 하며 몸을 추스를 예정이다. 



139.JPG

▲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의 몸벽보를 벗겨 주었다.



151.JPG

▲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안아주는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과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176.JPG

▲ 박수를 치며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를 마쳤다.



195.JPG

▲ 허경순 부산대병원 비정규지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244.JPG

▲ 밝은 표정으로 승리의 브이를 하며 정재범 지부장과 기념사진을 찍은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지부 조합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0WxvHg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동의대 부산대 총장님! 비정규 노동자와 이야기 좀 하시죠!! file 교육 2012-12-10 36117
1 [속보]부울경 건설지부 강한수 지부장 외 2인 연행 file [4] 교선 2009-06-26 26851
2 한진중공업 인력구조조정 즉각 중단하라! file [2] 선전^ 2010-01-15 21539
3 수영센텀병원, 간병인 노동자들 길거리로 내몰아 file [5] 교선 2009-07-30 17823
4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하라!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file [4] 선전^ 2009-11-05 17418
5 부산합동양조(생탁) 파업투쟁 승리 간부결의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6-05 15275
6 [속보] 미디어 관련법 40여분만에 일사천리 통과 file [3] 교선 2009-07-22 14098
7 최강서 열사 부인 "유가족이 운구 옮기겠다는데...우리를 막지 말라 file 교육 2013-01-30 13317
8 임금체불 등 부산노동청 근로감독관의 사건 처리 부당 행위 사례 발표 기자회견 가져 file [4] 선전^ 2009-09-22 13261
9 [속보] 민주노총 1만 조합원 상경투쟁 file [4] 선전^ 2009-12-16 13007
10 “이명박 정권 물러가라” 1500여 조합원 총파업 결의대회 가져 file [3] 교선 2009-07-22 11715
11 [쌍용차 투쟁 상황]파산 시나리오 담긴 쌍용차 임원수첩 '입수' 노조는 이미 없었다 file [3] 교선 2009-06-28 11585
12 제7주기 김주익 곽재규열사 정신계승제 file 국장 2010-10-18 11495
13 "내 아들 죽음은 조남호회장에 의한 간접살인이다" file 교육 2013-01-16 11112
14 국민여론 '비정규직법 사용사유 제한, 해고금지조항 필요' file [5] 교선 2009-07-07 9904
15 최강서 열사여... 여기 희망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file 교육 2012-12-24 9902
16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돌입, 부산지부 지회별 농성 투쟁 전개 file [3] 교선 2009-06-11 9846
17 '희망바이러스' 2일차, 투쟁하는 노동자와 함께하다! file 교육 2012-08-22 9831
18 솔리다리티(Solidarity), 기억하고 연대합시다!! file 교육 2012-12-17 9650
19 경찰이 도둑질을 해서야! file [30] 교선 2009-06-04 9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