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44.JPG

▲ 부산대병원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


부산대병원이 간접고용 노동자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국립대병원 집단교섭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대병원은 7월 26일 보건의료노조 부산대병원 지부와 가진 교섭에서 이같이 밝혔고 부산대병원 지부는 30일째 이어온 정재범 지부장의 단식농성을 해제하기로 했다.

부산대병원 지부는 26일 오후 5시 30분 부산대병원 로비에서 단식농성 해단식과 이후 투쟁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정재범 지부장 단식 30일, 부산시민사회 동조단식 12일 만이다. 촉박하게 전해온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동조단식을 함께 해 온 시민사회에서도 함께 했다.



0.jpg

▲ 안상순 부산대병원지부 교육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은 "너무나 길었고 마음 졸였던 30일 이었다"라며 "조합원들과 특히 미화, 시설, 주차 동지들이 열심히 해주신 덕분에 병원 측으로부터 성실하게 교섭하겠다는 확답을 받고 단식을 정리하게 되었다"라고 인사했다. 

윤 본부장은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이 못와서 죄송하다며 '보건의료노조와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산시민사회가 함께 하는 투쟁에 많은 감동을 받았고 앞으로 중앙이 더 힘을 내 승리겠다'고 전해 왔다"라며 "지금부터 다시 승리의 큰 걸음을 뚜벅 뚜벅 걸어 나가자"라고 격려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오늘 와서 보니 비정규직 동지들의 표정이 첫날과 확연히 달라져 있음을 느낀다. 수고 많으셨다"라고 인사한 뒤 "비정규직 투쟁에 함께 하는 것이 말로는 쉽지만 행동하기엔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부산대병원 지부 3800여 명의 정규직 조합원 동지들의 결단에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정재범 지부장의 마음이 참 복잡할 것 같은데 최종 판단이 최선의 결정이라 믿고 가자"라며 "모두 정 지부장 같은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라고 말했다.


조합원들과 연대단체 회원들의 큰 박수 속에 연단에 오른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은 "하루 3리터의 물과 8그램의 소금으로 30일을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전임자 간부 동지들의 24시간 밀착 감시 덕분이었다"라고 인사해 큰 웃음을 주었다.


정 지부장은 전임자들에 대한 신뢰와 감사의 말을 전한 뒤 "농성장 앞을 지나시며 눈도 못 맞추고 고개 숙인 채 지나가던 비정규직 동지들, 연대투쟁과 동조단식을 해 주신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부산 시민사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면서 "잠시 한 호흡 돌리면서 이후 더 위력한 투쟁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순서로 정재범 지부장의 가슴에 두른 단식 알림 몸벽보를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벗겨 주었고 참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박수와 환호로 단식농성 해제를 기뻐했다. 정재범 지부장은 부산대병원에 입원해 보식을 하며 몸을 추스를 예정이다. 



139.JPG

▲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의 몸벽보를 벗겨 주었다.



151.JPG

▲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안아주는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과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176.JPG

▲ 박수를 치며 단식농성 해제 및 투쟁 결의대회를 마쳤다.



195.JPG

▲ 허경순 부산대병원 비정규지부장이 정재범 지부장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244.JPG

▲ 밝은 표정으로 승리의 브이를 하며 정재범 지부장과 기념사진을 찍은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지부 조합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0WxvHg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33 금속노조 25일 시한부 총파업 벌여 file 교선 2005-05-26 2347
32 일반노조 버스연대, "완전공영제 실시하자" file [15] 교선 2005-05-24 2590
31 울산플랜트상경조합원 전원 연행 file 교선 2005-05-24 2145
30 민주노총, 비정규 투쟁 집중지원 나서 교선 2005-05-23 2249
29 “(주)삼화여객 노동자들 천막농성투쟁 돌입!” [3] 교선 2005-05-13 3190
28 부산지역일반노조 한솔교사현장위원회 13일 경고 파업!! 교선 2005-05-13 2449
27 비정규법안 교섭, 결렬 교선 2005-05-03 2170
26 민주노총 29일까지 비상대기 교선 2005-04-27 2258
25 노동절대회, ‘열사정신 이어 세상 바꾸는 투쟁’ 다짐 [2] 교선 2005-04-27 3747
24 양노총, 인권위안 공세적으로 제기 교선 2005-04-25 2586
23 이제 쟁취하는 싸움을 하자 file 교선 2005-04-25 3418
22 권리보장입법 공제적투쟁으로 전환 교선 2005-04-22 2220
21 인권위안 둘러싸고 치열한 격돌 교선 2005-04-21 2822
20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준비에 박차 file 교선 2005-04-21 3678
19 4월 투쟁 “총력전” 편다 교선 2005-04-07 2600
18 금속, 12일 중앙교섭 시작 file 교선 2005-04-07 3183
17 노동절기념 마라톤대회 마감 임박 file 교선 2005-04-07 3354
16 4월 1일 총파업을 힘있게 조직하자! 교선 2005-03-25 3362
15 노사관계선진화방안은 노조파괴방안 file 교선 2005-03-17 3748
14 "4월1일 오후 4시간 경고총파업" 교선 2005-03-04 4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