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22.JPG

▲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본부 공동 결의대회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위한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의 단식이 28일을 맞은 7월 24일(수) 오후 4시 보건의료노조와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공동 결의대회를 열었다. 부산대병원 본관 앞에서 진행한 결의대회에는 민주노총 부산지역 노조 조합원들과 보건의료노조 소속 전국 조합원들, 부산대병원 노동자와 부산 시민사회 등 약 800여 명이 함께 했다.

이 날은 부산 시민사회의 동조단식이 10일째를 맞는 날이다. 지난 7월 15일 부산 시민사회는 동조단식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이정주 병원장을 만나 문제 해결을 촉구했지만 여태 감감무소식이다. 


0.jpg

▲ 김정호 보건의료노조 조직국장,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이미향 부산대병원 비정규직지부 부지부장,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 본부장,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김혜란 전남대병원 지부장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금 부산대병원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하는 역사적인 투쟁을 하고 있다"라고 말한 뒤 "지역의 동지들이 동조단식에 나서면서 더 특별한 투쟁이 되었다"라며 "산별연맹과 지역본부의 공동투쟁은 승리할 수밖에 없는 투쟁이다"라고 말했다.


공동 대회사를 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아무리 가까이서 투쟁을 한들 28일째 단식하는 정재범 지부장님의 마음과 15일 단식 후 쓰러진 손상량 분회장님의 마음, 부산대병원 조합원들의 애타는 마음을 어찌 다 헤아리겠나"라며 "병원장은 정재범 지부장을 사지로 몰고 있다. 더 이상 눈치 보지 말고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쉴 공간이 없어 쓰레기 더미 위에서 밥을 먹기도 한다는 청소 노동자 이미향 부산대병원 비정규직지부 부지부장은 "병원장에게 묻고 싶다"라며 "우리가 월급을 많이 달라고 했나, 휴게실을 꾸며 달라고 했나? 직접고용하라는 정부 방침을 따르는 것이 그렇게 힘이 드는가"라고 물은 뒤 "벼랑 끝에서 일하는 우리를 위해 곡기를 끊은 정재범 지부장님의 뭉클한 투쟁을 보며 병원장은 무슨 생각을 하는가"라고 토로했다.

시민사회를 대표해 발언한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부산대 병원장께 세 가지를 요청한다"라며 "첫째, 노동자 특히 비정규직 노동자를 병원의 주체로 생각해 달라. 둘째, 고려하고 배려해야 할 대상은 몇 안 되는 교수들이 아니라 노동자와 시민들이다. 셋째, 리더의 최고 덕목은 측은지심이다. 노동자들의 아픔과 고통에 공감하고 나서라"라고 말한 뒤 "시민사회는 부산대병원의 투쟁에 끝까지 연대하겠다"라고 외쳤다.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대구경북 본부장은 "70미터 고공에 동지들을 두고 병원을 비울 수 없어 이제야 왔다"라며 "정재범 지부장님의 투쟁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영남대병원 지부장이기도 한 김진경 본부장은 "2006년 창조컨설팅의 상상을 초월하는 탄압으로 인해 850명이던 조합원이 다 흩어져 70명이 남았고 해고된 지 13년이 된 두 노동자가 고공농성을 하고 있다"라며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외롭지 않게 손 잡아 달라. 그 힘으로 부산대와 영남대 투쟁 꼭 승리하겠다"라고 외쳤다.


7개 국립대병원의 현장 대표자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 정재범 지부장은 "늘 '투쟁'이라는 구호로 인사를 드렸는데 오늘은 큰절 한번 드리고 싶다"라며 무대에 엎드려 참가자들에게 큰 절을 올렸다. "내가 봐도 내가 참 신통하다. 이렇게 잘 견딜 줄 몰랐다"라며 웃음으로 발언을 시작한 정 지부장은 "태풍이 오던 날 영남대병원 고공농성을 하는 동지들에게서 안부 문자를 받고 많은 힘이 되었다"라고 인사했다.


정 지부장은 "20년, 30년을 신입사원처럼 부려 먹었으면 이제 그만해야 한다. 그만두지 않으면 우리가 끊어야 한다"라고 호소하며 "이 투쟁은 비정규직의 착취를 끊는 투쟁이면서 병원장이 제왕적 권력을 휘두르지 못하게 하는 투쟁"이라고 말한 뒤 "노사관계를 바로 세우는 부산대병원의 투쟁을 믿고 지켜봐 달라"라고 외쳤다.


김혜란 전남대병원 지부장의 격문 낭독 후 파업가를 부르며 공동결의대회를 마쳤다.



140.JPG

▲ 문화공연 몸짓패 '준투'



232.JPG

▲ 문화공연 노동예술지원센터 '흥'



288.JPG

▲ 문화공연 을지대병원지부 몸짓패 '을지로'



421.JPG

▲ 국립대병원 정규직, 비정규직 현장 대표자들이 나와 결의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서 권순길 부산대 치과병원 지부장이 "병원 측이 정재범 지부장을 이순신 급으로 만들더니 그것으로 모자라는지 단군의 반열에 올리려고 한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주었다.



411.JPG

▲ 마무리 발언에 앞서 참가자들을 향해 큰 절을 올리는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격문(檄文)


누가 500여명의 부산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1년 6개월이 넘도록 희망고문을 가하고 있는가?

도대체 누가 정재범 지부장을 28일간 목숨을 건 극한 단식으로 내몰고 있는가?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선도해야 할 부산대병원에서 비정규직 제로시대 방침은 휴지조각이 되어버렸고, 모범적인 노사관계를 만들어야 할 부산대병원에서 노사합의는 헌신짝처럼 내팽개쳐졌다.


부산대병원이 내걸고 있는 <따뜻한 치유>, <나누는 사랑>, <더하는 행복>이 생명·안전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를 제쳐두고 어떻게 가능하단 말인가?


간접고용 비정규직이 겪고 있는 착취와 차별, 갑질과 횡포, 인격침해와 노동권 침해를 방치하고 <환자들에게 행복을 주는 병원>, <신뢰받는 공공병원>이 어떻게 가능하단 말인가?


지금 부산대병원은 돈벌이 수익을 위해 공공성을 포기하고 있고,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사회적 책무를 망각하고 있다.

도대체 누가 이 역주행을 주도하고 있는가?


부산대병원은 더 이상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피눈물을 강요하지 말라!

생명을 내건 단식투쟁이 더 이상 길어지지 않도록 특단의 해결책을 마련하라!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의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과 단식농성 해결을 위해 전면투쟁에 나서자!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책임자를 용서하지 말자!

부당한 차별을 철폐하고 국립대병원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정규직과 비정규직, 노동과 시민사회가 함께 손을 맞잡고 강력한 연대투쟁에 나서자! 승리할 때까지 끝장투쟁에 나서자! 


2019년 7월 24일

국립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직접고용 쟁취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공동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는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업무는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원칙이 있으나 국립대병원은 비용 부담을 핑계로 자회사를 추진하고 있다. 심지어 국립대병원을 관할하는 정부 부처인 교육부가 나서 '직접고용을 원칙으로 조속히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라'는 방침을 전달했으나 국립대병원들은 교육부 방침도 무시한 채 서로 눈치만 보며 시간끌기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

국립대병원의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는 감염을 예방하고 청결을 유지하는 청소, 병원의 온도를 조절하고 전기를 관리하는 시설, 사고를 예방하는 경비, 진료를 예약하는 콜센터, 환자를 신속히 이동시켜 주는 이송과 주차 업무 등이 있다.



465.JPG

▲ 24일째 고공농성 중인 영남대 병원으로부터 28일째 단식농성 중인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에게 도착한 편지



470.JPG

▲ 편지를 받고 아이처럼 기뻐하는 정재범 지부장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2R1p1p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역사적인 투쟁, 승리로 마무리한다"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본부 공동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7-24 397
2312 힘내소! 한진노동자분들~ 우리는 꼭 이길낍니데이 file 교육 2013-01-14 3130
2311 힘내라! 공공노동자, 가자! 민중총궐기로 file 교선국 2016-10-13 1493
2310 희망버스 평화적 개최 보장하고, 정리해고 철회하라 file 교육 2011-07-29 2445
2309 희망버스 반대 관제데모?.... 영도구청 여론조작 문건 드러나 file 교육 2011-07-22 2546
2308 희망버스 "우리가 소금꽃, 전국으로 퍼지자" file 교육 2011-08-01 3400
2307 희망고문 되어버린 비정규직 제로 정책 1년 file 교선국 2018-05-15 811
2306 황교안이 박근혜다. 내각 총사퇴하라 file 교선국 2016-12-14 1257
2305 황교안 코앞에서 "물러가라" 외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6-18 274
2304 환승요금 200원 폐지 목소리 높여 file 교육 2011-11-16 3968
2303 환경노동위원회 국감 대응 투쟁 현장 file 교선2 2015-10-01 1636
2302 화물통준위, 10월 중순으로 투쟁일정 앞당겨 file id: 부산본부 2005-09-22 3433
2301 화물연대, 12/1부터 전면파업 file 선전 2006-12-05 2787
2300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소식(펌) file 선전 2008-06-17 2968
2299 화물연대 빠르면 다음 주 중 파업 돌입예정 교선 2005-10-20 2887
2298 화물연대 김종인 전 의장 연행 구금 file id: 부산본부 2007-05-22 2645
2297 화물연대 기자회견문 및 합의내용 file 선전 2008-06-20 4345
2296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앞두고 확대간부 1000명 선파업 돌입 file [2] 교선 2009-06-09 4164
2295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돌입, 부산지부 지회별 농성 투쟁 전개 file [3] 교선 2009-06-11 9847
2294 화물노동자, 다시 거리로 file 선전 2009-01-09 3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