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31.JPG

▲ 일본 민당 국지부 이전촉구 기자회견



자발적 불매 운동 등 일본의 부당한 무역 보복에 대한 공분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민 정서를 거스르는 자한당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도 치솟고 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아래 부산운동본부)는 17일 오후 1시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착왜구당 자한당은 일본으로 이전하라"고 규탄했다.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은 "우리 국민들은 자한당을 '한국산 일본놈'으로 인식하고 있다"라며 "친일과 매국, 막말 저질 정치인들의 집합소인 자한당은 일본의 품으로 돌아가라"고 외쳤다.


변정희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일본이 들여 온 유곽과 강제적으로 실시한 공창제도의 흔적은 아직도 부산 곳곳에 남아있다"라면서 "청산되지 않는 역사가 비극적으로 되풀이되며 최근까지도 기생관광이라는 이름으로 이땅의 여성을 착취하고 있다"라고 분노했다.


변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자민당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우경화 전략이듯 '실리외교' 운운하는 자한당은 일본의 비호 아래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우경화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 후 참가자들은 아베와 자한당 대표들의 얼굴이 그려진 대형 펼침막을 찢고 일본영사관 담벼락에 <일본 민당 국지부>이라 적힌 현판을 붙였다. 이를 제지하던 경찰은 "왜 일본을 비호하느냐. 우리 국민이라면 같이 싸워야 하는 것 아니냐"는 호된 질책을 당했다.


한편 조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등을 향해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야합하는 용납 못할 역적무리, 을사오적을 무색케 하는 특등매국노" 등 특유의 직설 화법으로 비판했다. 



0.jpg

▲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 변정희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대표



[기자회견문]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역행하려 하는 친일매국, 막말, 저질 정치인들의 집합소 자유한국당은 일본의 품으로 돌아가라!



촛불혁명과 판문점선언이라는 상징적인 사건은 한반도 상황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음을 잘 보여주었다. 박근혜 정권이 무너지고 적폐정권에 부역한 자들이 잡혀 들어갔으며, 남북의 정상이 수시로 만나 대화의 물꼬를 텄다. 이는 모두 적폐세력을 몰아내고 진정한 민중주권의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그리고 한반도에서 전쟁과 대립 대신 평화를 가져오자고 하는 그런 민중들의 열망이 가져온 결과이다.     

 

하지만 한반도의 이런 분위기를 꺼려하는 세력이 있으니 바로 일본과, 그에 부화뇌동하는 토착왜구 세력이다. 일본은 그동안 적폐세력에 의해 미뤄져 왔던 강제징용노동자들에 대한 손해배상 판결이 내려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경제보복으로 한국을 공격했다. 뿐만 아니라 뜬금없이 ‘안보’니 북으로 밀반출, 거기에다 사린독가스 제조 가능성까지 밑도 끝도 없는 ‘의혹’을 던지며 한반도의 적폐청산과 평화통일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이는 한국의 경제를 어렵게 만들어 차기 선거에서 다시 한 번 ‘친일’정권을 세우려는 의도이다.


한반도의 ‘토착왜구’ 자유한국당 또한 이에 부화뇌동하여 날뛰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을 재정부담을 이유로 반대했고, 남북정상회담이 보수정권 9년동안의 성과라는 황당한 주장을 하기도 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올해 3월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분열’ 발언을 하여 논란을 일으켰고 황교안 대표 또한 5.18망언, 세월호 비하등 온갖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애초부터 친일, 매국 정당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04년 일본 자위대 창설 50주년 기념식에 참여해 논란이 된 적 있으며, 황교안 대표는 2015년 일본 자위대의 한국진출할수 있다고 발언해 문제가 된 적도 있었다. 


일본과 자유한국당의 이런 반응들은 모두 판문점시대를 역행하려는 과정에서 나온 무리수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동북아시아의 패권을 장악하려는 일본에 부화뇌동하여 또 한 번 국가와 민족을 배신하려는 자유한국당을 이 땅에 이대로 두어선 안된다.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떠나 일본의 품으로 돌아가라.



092.JPG

▲ 찢어지는 아베상



136.JPG

▲ 모형 현판을 영사관 담벼락에 붙이는 행위극을 가로막는 경찰



189.JPG

▲ <일본 민당 국지부> 모형 현판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은 참가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LVvdnG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03 [보도자료] 해방 74년을 맞아 양대노총, 강제동원 조선인 추모행사를 위해 일본 방문 new 교선국 2019-08-23 16
2302 [성명]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결정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new 교선국 2019-08-23 12
2301 [카드뉴스] 장현술 민주노총 조직국장 법정 최후진술 file 교선국 2019-08-22 12
2300 첨단을 말하며 구태를 행하는 센텀2지구 밀실행정 규탄 기자회견, 릴레이 항의방문 file 교선국 2019-08-21 241
2299 학교 곳곳에 쌓인 일제잔재 청산 위해 부산 시민사회가 나섰다 file 교선국 2019-08-12 474
2298 아베 규탄대회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인명판 세웠다 file 교선국 2019-08-09 340
2297 '노동자 통일운동의 심장'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발대식 file 교선국 2019-08-08 1076
2296 "건강보험에 대한 국가책임 이행하라" 건강보험 국가책임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8-07 250
2295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8 file 교선국 2019-08-05 70
2294 "일본을 팔아도 죗값 치를 수 없을 것" 일본규탄 부산시민 궐기대회 file 교선국 2019-07-28 463
2293 30일 단식 끝내고 더 큰 투쟁 시작하는 부산대병원 지부 file 교선국 2019-07-26 507
2292 "역사적인 투쟁, 승리로 마무리한다" 보건의료노조-민주노총 부산본부 공동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7-24 342
2291 2019-7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7-24 146
2290 [카드뉴스] 단식22일째, 정재범의 당부 file 교선국 2019-07-18 125
2289 "결사의 각오로 노동개악 막을 것" 민주노총 부산본부 총파업 대회 file 교선국 2019-07-18 456
» "천년숙적과 서슴없이 야합하는 용납 못할 역적무리, 을사오적을 무색케 하는 특등매국노" 자한당 이전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7-17 327
2287 동조단식 앞두고 부산대병원장 만나 비정규직 직고용 촉구한 부산 시민사회 file 교선국 2019-07-15 181
2286 약속 두 번이나 어긴 정부, 불평등 심화 가져올 것 file 교선국 2019-07-15 173
2285 "주한미군 철수! 세균부대 철거!" 8부두에서 결의대회 연 민주노총 file 교선국 2019-07-13 523
2284 "적폐 범죄자에게 큰절이라니..징계 마땅" 윤준호 의원 부적절 행보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7-11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