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산본부소식



"공안탄압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기자회견

by 교선국 posted Jun 14, 2019


064.JPG

▲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



지난 5월 30일 민주노총 조직실 핵심간부 3명을 구속한 문재인 정부가 또다시 민주노총 윤택근 부위원장을 포함한 3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아래 운동본부)는 14일(금) 오후 1시 부산경찰청 앞에서 긴급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영장이 청구된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 포함 3명은 5·18 망언에 항의하기 위해 지난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을 찾았다가 극우세력으로부터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음에도 도리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위기에 처했다"라고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이 경과를 설명했다.


폭력에는 눈 감은 경찰이 피해자인 민주노총 간부들을 업무방해로 구속하려 한 것에 대한 부산 시민사회의 분노는 뜨거웠다. 긴급 공지였음에도 불구하고 100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함께 했다.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예정한 일정도 아니고 날씨도 궂은데 이렇게나 많이 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은 "민생을 외면한채 자신들의 당리당략을 위해 온갖 막말로 패악을 떠는 자유한국당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반역사, 반국가적 행위를 일삼았다"라고 말한 뒤 "교육의 측면에서만 봐도 경쟁을 부추기는 일제고사, 친일을 미화하는 국정교과서, 무상급식 반대 등 뼛속까지 반교육적 정당이며 토착왜구당"이라며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촉구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지금 민주노총에 가해지는 탄압은 적폐청산을 방해하는 것이며 국민의 의사에 반하는 행위"라며 "자유한국당에는 국민도 없고 민생도 없다. 오직 남은 것은 적폐 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 사무처장은 "자유한국당이 살 길은 막말 의원 처벌하고 석고대죄 한 후 국회로 돌아가 국민을 위해 일하는 것이며 그러지 않는다면 엄중한 국민의 심판, 부산의 심판이 기다릴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에 의한 민주노총 동지들의 탄압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은 민주노총이 대변하는 모든 을들에 대한 탄압이며 적폐청산을 원하는 국민들에 대한 탄압"이라고 규정하면서 "국민에 반하는 정부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0.jpg

▲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홍동희 전교조 부산지부장,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



027.JPG

▲ "부당한 구속영장 신청 철회하라!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 석방하라!"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들


<기자회견문> 

잡아가둘 것은 518망언 적폐세력이다.



정부와 경찰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에서 진행된 518망언 규탄기자회견을 계획된 범죄로 꾸며 민주노총간부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위해, 저임금 장시간 노동의 철폐를 위해 대국회 투쟁을 했다는 이유로 민주노총 간부3명이 이미 구속된 상황이다. 촛불혁명의 시대적 흐름에 숨죽였던 공안세력이 다시 활개를 친다.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해 온갖 망언과 패륜발언을 쏟아낸 적폐정당해체의 목소리는 너무나 정당하다. 노동개악을 하려는 국회에 대한 분노도 너무도 정당하다.


능력과 의지가 부족해 적폐청산을 하지 못하는 건 그렇다고 치자. 스스로 개혁을 포기한 채 개악의 칼날을 들이대고는 항의의 목소리마저 잠재우려하는가? 왜 도둑놈은 놔두고 잡으라고 소리친 사람을 잡아가두는가?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잡아 가둬야 할 것은 노동자, 시민이 아닌 5ㆍ18 망언 세력이다. 

청산해야 할 것은 자유한국당과 재벌을 비롯한 적폐세력들이다.


우리는 적폐와 그들의 동맹에서 비롯된 공안탄압에 굴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


부당한 구속영장 신청 철회하라!

구속된 민주노총 간부 석방하라!


2019년 6월 14일

적폐청산사회대개혁부산운동본부,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IFXKdI




Atachment
첨부 '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280 "실종된 노동존중 찾는 투쟁 할 것" 오거돈 부산시장 1년 규탄 기자회견 file 2019.07.01 433
227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7 file 2019.07.01 345
2278 2019-6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2019.06.26 446
2277 "문 정부의 탄압에도 적폐 자한당 끝까지 쓸어버릴 것" 공안탄압 규탄 및 자한당 고발 기자회견 file 2019.06.25 904
2276 "김명환은 무죄다! 구속동지 석방하라!" 김명환 위원장 구속 규탄대회 file 2019.06.22 668
2275 사업장의 담벼락 넘어 함께 한 4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2019.06.20 737
2274 황교안 코앞에서 "물러가라" 외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2019.06.18 531
2273 을들의 연대기, 2019 부산 차별철폐대행진-3일 file 2019.06.15 620
» "공안탄압 중단하고 구속자를 석방하라"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기자회견 file 2019.06.14 460
2271 최저임금에서 국보법까지 이어진 2019 부산 차별철폐대행진-2일 file 2019.06.14 446
2270 평등을 향한 큰 걸음, 2019 부산차별철폐대행진-1일 file 2019.06.12 471
2269 "범죄자 이재용 지금당장 구속하라" 법원 앞 일인시위 file 2019.06.05 432
2268 "최저임금 1만원은 사회적 약속" 최저임금 투쟁선포 기자회견 file 2019.06.04 480
2267 "8부두 세균실험실의 근본대책은 철거" 철도노조 부산지방본부 기자회견 file 2019.06.04 594
226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6 file 2019.06.03 344
2265 2019-5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2019.05.29 430
2264 "국민연금의 주인은 국민, 현대중공업 법적분할에 반대하라" 국민연금 거부권 행사 촉구 기자회견 file 2019.05.29 499
2263 "연대의 힘으로 총파업까지 달린다" 3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2019.05.25 718
2262 "이재용을 재구속하라" 기자회견 file 2019.05.23 530
2261 "대통령 직권으로 지금 당장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하라"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2019.05.23 36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21 Next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