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11.JPG

▲ 5.18광주 모독 자유한국당 규탄 및 해당 3인 국회의원직 제명 촉구 기자회견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아래 부산운동본부)가 5.18 정신을 모독한 국회의원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의 제명을 요구하며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급하게 추진한 기자회견이었음에도 각계각층의 구성원들이 함께 했으며 55개 단체가 제명 요구에 동참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앞에는 폴리스 라인이 둘러져 있었고 이례적으로 많은 수의 경찰들이 주변을 지키고 있었다.


기자회견은 규탄발언, 성명서 낭독, 규탄 퍼포먼스로 진행됐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했다.



0.jpg

▲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 김종기 민주항쟁 기념사업회 상임이사



전기훈 부산민중연대 선전국장은 "죄지은 놈이 떨기 마련인데 기자회견에 경찰을 동원하고 폴리스 라인을 친 자한당은 역사의 죄인 임을 자인한 꼴"이라면서 "80년 5월, 총칼과 군홧발에 맞서 광주시민들이 목숨으로 지켜낸 민주주의를 40여 년이 지난 오늘에도 모욕하고 유린했다"라며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라고 분노했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5.18 민주화 운동을 감히 폭동이라 매도하는 자들이 버젓이 국회에 있고 자한당 원내대표라는 자는 두둔하기에 바쁘다"라며 "망언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3인이 주범이라면 그 뒤에 있는 자유한국당은 공범"이라고 비판했다.


김 상임대표는 "박근혜 탄핵 시절 찍 소리도 못하던 이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활개 치는 이유는 적폐 청산을 위해 완강히 투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사멸해야 할 적폐들이 국회에서 까지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광주를 모독한 것을 용서할 수 없다"면서 "자유한국당은 정치 집단이 아닌 깡패 집단"이라고 분노하며 3인의 제명을 강력히 촉구했다.



기자회견문 낭독은 김종기 민주항쟁 기념사업회 상임이사가 맡았다.



070.JPG

▲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제명! 자유한국당 규탄 퍼포먼스



090.JPG

▲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참가자들




▲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참가자들



095.JPG

▲ 부글부글 들끓는 민심



<기자회견문>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에 책임을 지고 5·18 망언 국회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국민의 뜻을 담아내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 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왜곡하는 망언이 쏟아져 나왔다. 발표자로 나선 지만원은 “5·18은 북한군 600명이 벌인 게릴라전쟁”이고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며 5·18민주화운동 자체를 부정하는 망언을 했다. 나아가 “전두환은 영웅”이라며 “그 순발력과 용기 가 아니었다면, 이 나라는 쿠데타 손에 넘어갔을 것”이라는 망발로 민주주의를 갈망하던 광주 시민 을 무자비하게 억압한 전두환 정권과 군부의 악행을 거짓으로 가리고 두둔하고 있다.


국방부 과거사위가 5·18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이미 밝혔으며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은 수차례 사법부로부터 유죄와 손해배상 판결을 받 았다. 그럼에도 지만원은 또다시 당시 광주 시민을 북한 고정간첩이나 스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같은 자리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 혀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대한민국의 입법부인 국회에서 감히 나올 수 없는 망언을 이어갔다. 


5·18진상규명법 제정 당시에도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여부’를 따져야 한다고 주장하여 제정 을 위한 여야합의를 늦추고 끝내 조사 항목에 ‘북한군 개입여부’를 추가시켰다. 또한 김진태 의원 은 이번 공청회 개최와 망언에 대해 사과 한 마디 하지 않고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 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있다”며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 는 알권리가 있다”는 자기모순과 같은 망언을 되풀이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소속 국회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는 공청회 를 열고 국민을 모독하며 우롱하는 망언을 했음에도, 사과와 수습은커녕 “역사적인 일에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는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하며 이 당이 과연 민주주의 사회의 정당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의문을 품게 했다. 이제는 “당내 소수 의견”이라느니 “보수정당 안에 여러 스펙트럼 과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다”며 당과 개별 의원들의 견해차로 선을 그으려 하고 “우리 당의 문제이니 다른 당은 신경을 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1979년 부마민주항쟁과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은 다르지 않다. 우리는 주권자로서 민주주 의를 수호하고자 거리로 뛰쳐나온 수많은 이들과 무참히 진압된 희생자들을 함께 기억하고 있다. 진실을 규명하려는 노력에 지역이 따로 있을 수 없으며 우리는 함께 연대하여 그 정신을 이어나가고 있다.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라는 이름 아래에서 할 수 있는 유일한 진상규명은 전두환 정권과 군부가 저지른 헬기 기총소사와 성폭행, 인권유린 의혹과 같은 참담한 진실들이다. 이러한 진상규명을 통해 가해자의 과오를 제대로 밝혀내야 할 것이다.


우리는 군부독재에 항거하며 자발적으로 들불과 같이 일어난 시민들의 위대한 투쟁의 진실을 왜 곡하고 폄훼하려는 세력이 사라질 때까지 계속해서 함께 싸울 것이다. 이에 아래와 같은 조치를 요구한다. 


-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국회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 국회는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강력히 징계하라.

- 사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훼손하는 지만원을 엄중히 처벌하라.


2019. 2. 13

연명단체 일동


6.15 남측위 부산본부 / 겨레의길 민족광장 / 경성대학교 민주동문회 /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부산지회 / 노무현재단부산지역위원회 / 대안문화연대 / 동아대학교 민주동문회 / 문화소통단체 숨 / 민주노총 부산본부 / 민중당 부산시당 / 범민련 부경연합 / 부경대학교 민주동문회 / (재)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 부민협동지회 / 부산겨레하나 / 부산교육 희망네트워크 / 부산기독교교회협의회 / 부산대학교 민주동문회 / 부산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 부산민예총 /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 (사)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 부산민중연대 /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부산여성 단체연합 / 부산여성회 / 부산예수살기 / 부산울산경남5.18민주유공자회 / 부산을바꾸는시민의힘 민들레 / 부산외국어대학교 민주동문회 / 부산주권연대 / 부산참보육부모연대 / 부산참여연대 / 부산청년유니온 / 부산학부모연대 / 부산환경운동연합 / 사회복지연대 / 안전한 학교급식을 위한 부산시민운동본부 / (사)열린 포럼 /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부산경남지회 / 인제대학교 민주동문회 / 자주평화친선 한의사연대 동백 /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 전교조 부산지부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학본부 부경대학교지부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 부산지부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 부산지부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 /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 부산지부 / 전농 부경연맹 부산농민회 /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부산지부 / 천주교 부산교구 정의평화위원회 / 청년가치협동조합 / 청춘멘토 / 평화통일센터 하나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iwkjCs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32 '주피터 프로젝트 중단' 외치며 미군 출근 저지했다 file 교선국 2019-03-25 474
2231 "연대로 일터의 봄 앞당기자"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3-21 355
2230 부산 적폐의 거점, 센텀2지구 반환운동 시작한 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3-19 301
2229 부산시의회가 주최한 '센텀2지구 진단과 해법' 토론회 file 교선국 2019-03-15 360
2228 "성차별, 성폭력.. 노동조합과 함께 바꾸자" 부산여성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9-03-08 435
2227 "우리가 싸우지 않으면 90%의 미조직 노동자가 장시간 저임금 굴레를 뒤집어 쓴다" 총파업 대회 file 교선국 2019-03-06 504
2226 "탄핵부정당, 노동개악당, 분단적폐당.." 자유한국당 해체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3-06 332
2225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3 file 교선국 2019-03-04 270
2224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 한 3.1 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 file 교선국 2019-03-01 413
2223 노동개악 폐기 투쟁 결의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24년차 정기 대의원대회 file 교선국 2019-02-26 464
2222 2019-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2-26 299
2221 풍산 재벌 특혜 부지 반환 촉구에 나선 부산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2-25 331
2220 총파업·총력투쟁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2-18 570
2219 관변 조직 결성 막고 더 완강한 투쟁 결의한 풍산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2-15 553
2218 풍산재벌의 땅 투기 도우려는 해운대구청, 부끄러운 줄 알라 file 교선국 2019-02-14 414
» "적폐 청산 못해 5.18이 유린당했다" 5.18광주 모독 자한당 국회의원 제명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2-13 336
2216 "12년째 똑같은 이주민 정책 바꿔라!" 여수 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12주기 추모집회 file 교선국 2019-02-11 319
2215 2019 설 귀향선전전(노포버스터미널, 부산역) file 교선국 2019-02-01 225
221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2 file 교선국 2019-02-01 152
2213 2019-1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1-30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