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165.JPG

▲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안건 설명회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25일 오전 11시 4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안건설명회>를 열었다.


주선락 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한 안건설명회는 김재하 본부장의 인사말에 이어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의 발제, 질의응답 순으로 이어졌다.


부산 안건설명회에 오기로 한 김명환 위원장은 어제(24일) 청와대로부터 면담제안을 받고 오늘 오전 8시 긴급 산별대표자회의를 진행하는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오늘 오후 4시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한다.

면담에서 김 위원장은 김용균 님 사망 사고에 대한 문제 해결을 비롯해 노동 현안에 대한 민주노총의 입장을 강력히 전달하고 대통령의 답변을 요청한다. 면담 후 민주노총은 면담 내용을 요약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부산 안건설명회에는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곽이경 전략조직국장이 함께 했다.


백석근 사무총장은 설명회에 앞서 "민주노총 규약규정에 근거해 안건설명회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경사노위 참여만을 설득하려고 온 자리는 아니다"라고 말한 뒤 사전에 나눠준 자료집 내용을 프레젠테이션으로 전달했다.


쟁점이 된 경사노위 참여와 관련해 백 사무총장은 "저희 집행부는 '사회적 대화 참여, 투쟁과 교섭 연대전략 병행'을 공약으로 당선됐다"면서 "이미 각 산별, 단위별로 53개의 정부 위원회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는 이명박근혜 정권에서도 있었던 일"이라며 "왜 경사노위 참여는 안 되냐는 질문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약 45분의 설명회가 끝난 후 12시부터 질의응답이 이어졌고 사전에 나눠준 질문지를 받아 백석근 사무총장이 답변했다.


경사노위 참석을 반대하는 의견과 찬성 하지만 현재와 같은 의결구조에서는 통과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 경사노위 참여가 민주노총의 단결을 저해하니 단결을 우선으로 민주노총의 권위와 투쟁력을 복원해야 한다는 등 다양한 질문과 의견이 나왔다.


백석근 사무총장은 "정부, 사용자와 교섭틀을 갖지 않는 내셔널센터는 없다"고 말한 뒤 "경사노위 참여의 가부를 떠나 치열한 토론이 되는 대의원대회이길 바란다"면서 "민주노총 대의원 천 명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다면 민주노총의 자긍심이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사무총장은 "대의원대회에서 민주적 절차와 심도 있는 토론을 잘 진행하기 위해 깊이 고민하고 있다"라며 "사업장의 담벼락을 넘어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이 될 수 있도록, 경사노위 참여의 가부를 떠나 대의원대회를 성사시켜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부산 안건 설명회에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50여 명이 참석했다.



023.JPG

▲ "백만의 힘으로 비정규직 철폐하자" 구호를 외치는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038.JPG

▲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071.JPG

▲ 2019년 정기대대 안건을 설명하는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



048.JPG

▲ 숙고 중



155.JPG

▲ 평일 낮임에도 불구하고 50여 명의 조합원들이 안건 설명회에 참석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iMh9CA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90 5월 열린 강좌 - "투쟁의 역사, 메이데이" file 교선 2007-04-23 1753
89 건설노조, 한나라당 항의 농성 file 교선 2007-04-17 2767
88 민주노총 20만 총파업역량 4월 총력투쟁으로 이어 file 교선 2006-03-07 1776
87 98주년 3&#8228;8세계여성의 날-부산여성노동자대회 열려 교선 2006-03-07 2053
86 6천명 총파업 돌입 …부산역 광장 총파업 집회 file 교선 2006-03-02 4267
85 3천여명 총파업 돌입 …비정규 양산법 강행처리 규탄 file 교선 2006-02-28 1717
84 그들도 우리처럼 file [2] 교선 2006-02-24 2790
83 지하철 매표 비정규해고노동자들의 ‘5보1배’ file [1] 교선 2006-02-21 2492
82 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사장실 점거농성 file 교선 2006-02-10 2127
81 철도노조, 3월 1일 총파업 돌입 file 교선 2006-02-10 2043
80 비정규법안, 핵심 쟁점만 남아 있어 file [23] 교선 2006-02-07 3652
79 “허남식 시장은 차기 시장 자격 없다” file 교선 2006-02-06 1791
78 교육청, 교섭에 나서라 file 교선 2006-01-24 1802
77 "혜영씨는 소수가 아닙니다" file [2] 교선 2006-01-20 3174
76 정수장학회, 부산일보 경영권 장악음모 파문 교선 2006-01-17 4715
75 허남식 부산시장은 면담약속 지켜라 file 교선 2006-01-15 2413
74 6기 임원에 현 지도부 단독 출마 file 교선 2006-01-09 3456
73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습니다 교선 2006-01-05 2119
72 20년만의 복직 file 교선 2005-12-31 3636
71 국회 앞 상경투쟁 치열하게 전개돼 file 교선 2005-12-06 2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