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147.JPG

▲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1월 18일(금) 오후 7시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행사를 열었다.


민주노총에 새로 가입한 조합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민주노총의 역사를 배우고 서로의 고민을 나누며 격려하는 자리인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은 2014부터 시작해 올해로 5회를 맞았다.


김은경 민주노총 부산본부 미조직비정규 부장의 사회로 시작한 행사는 천만 비정규직 시대를 입증하듯 대부분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참석했다.


공공운수노조 부산본부에서는 지역지부 소속의 김해공항 세관지회, 두리발 지회, 부산 문화회관 지회와 철도노조 부산본부의 코레일 로지스 노동자들이 함께 했다.


민주일반연맹 부산지역 일반노조는 광안대교 현장위원회와 동구청 도서관연장실무원이, 서비스연맹에서는 인창 요양원과 신망애 요양원의 노동자들이 함께 했다.



"5만 조합원의 이름으로 환영한다"며 인사말을 시작한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비정규위원장은 "힘든 일이 있을 때 노조 결성 당시의 벅찬 감동을 되새길 수 있도록 민주노총이 여러분의 든든한 지킴이가 되겠다"라고 전했다.


김 비정규위원장은 "민주노조는 근로조건이나 우리 사업장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불평등과 불공정에 맞서 싸우는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민주노조는 민주주의의 심장"이라고 말한 뒤 "서툴고 부족해도 마음먹으면 못할 게 없다. 그것이 바로 단결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민주노총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프레젠테이션으로 소개했다.

김 본부장이 최근 정세와 관련해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김용균 님과 어머니 김미숙 님의 투쟁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참가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김 본부장은 24년을 이어온 민주노총의 역사와 함께 현 정세와 투쟁 방향에 대해서도 일러 주었다.



이어진 순서는 노래 배우기. 

<노동자 현장노래패 소리연대>의 김미경 동지가 <철의 노동자>를 한 소절씩 가르쳐 주었다. 김미경 동지는 간단한 문제를 내 맞힌 조합원들에게 <파업가 30주년 김호철 헌정음반>을 선물로 나눠 주기도 했다.


노래 배우기가 끝난 후 각 사업장별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일하게 공연을 준비해 온 일반노조 광안대교 현장위원회는 '어머나'를 개사한 노래를 불러 참가자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제5회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행사는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비정규위원장의 건배사로 마무리했다.


김 비정규위원장이 "우리가 남이가"라고 외치자 참가자들은 "민주노총은 하나다!"라고 응답했다.



021.JPG

▲ 진행을 맡은 김은경 민주노총 부산본부 미조직비정규 부장



069.JPG

▲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비정규위원장이 5만 조합원을 대신해 환영인사를 전했다.



193.JPG

▲ 민주노총의 역사와 의미에 대해 열강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257.JPG

▲ 노동자 현장노래패 소리연대의 김미경 님이 노래배우기 순서를 진행하고 있다.



390.JPG

▲ 유일하게 공연을 준비해온 일반노조 광안대교 현장위원회



IMG_5849.jpg

▲ '나에게 민주노총이란?' 질문에 대한 답변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UVgvg7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13 2019-1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1-30 386
2212 "사업장 담장을 넘어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으로" 대의원대회 안건설명회 file 교선국 2019-01-25 378
2211 "흩어진 가족도 만나는 설 전에 장례 치를 수 있게" 6차 부산 추모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9-01-24 339
2210 '암적 존재' 운운, 공안검찰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1-23 241
2209 "햇빛같은 동료들 더는 잃지 않도록.." 녹산·지사공단 산재사망 규탄 및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1-23 343
» "사업장은 달라도 민주노총 깃발 아래 우리는 하나"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19-01-18 469
2207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대통령이 책임져라" 5차 부산 추모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9-01-17 354
2206 "안전한 내일 꿈꿀 수 있게" 청년비정규직 故김용균 추모제 file 교선국 2019-01-12 629
2205 "기업 책임 묻지 않으면 죽음의 컨베이어 벨트는 멈추지 않을 것" 추모행동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1-09 349
2204 "2천 명의 김용균들을 위해 끝까지 가자" 3차 부산 추모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9-01-03 491
2203 "노동존중 세상, 해방을 향한 2019년 만들자" 2019년 공동시무식 file 교선국 2019-01-03 370
2202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 file 교선국 2019-01-02 176
2201 "슬픔을 벼려 투쟁의 날을 세우자" 2차 부산 추모 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8-12-27 396
2200 2018-1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12-26 235
2199 올해 마지막 수요시위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결의 다진 부산 시민사회단체 file 교선국 2018-12-26 344
2198 "돈보다 생명" 산안법 개정, 기업처벌법 제정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12-24 405
2197 "김용균을 잊으면 우리도 공범" 부산 추모 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8-12-20 484
2196 "수고했어 올해도" 2018 노동자 송년 한마당 file 교선국 2018-12-20 522
2195 풍산대책위, 정경두 국방장관 직무유기로 고발 file 교선국 2018-12-14 453
2194 민주노총 부산본부, 탄력근로제 쟁점과 대응방향 강연회 개최 file 교선국 2018-12-12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