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김용균을 잊으면 우리도 공범" 부산 추모 행동의 날

조회수 433 추천수 0 2018.12.20 23:45:43


235.JPG

▲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죽음의 외주화 즉각 중단! 부산 추모행동의 날



12월 11일 새벽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숨진 24살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를 추모하는 집회가 20일 오후 7시 서면 쥬디스태화 옆 도로에서 열렸다.


공공운수노조 부산본부와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함께 연 <부산 추모행동의 날>에서 참가자들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을 요구했다.


또한 죽음을 부르는 외주화를 즉각 중단할 것과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위한 기업살인처벌법의 통과를 촉구했다.


부산 추모행동의 날 행사는 참가자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졌다.


A4 용지에 손글씨로 요구사항을 적어 온 참가자들도 있었고 자유발언을 하거나 미리 준비해 온 노래를 부르며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 씨의 아픈 죽음을 애도했다.


주최측이 준비한 영상에서 생전의 김용균 씨는 정장과 구두를 신고 수줍은듯 웃음을 지었고 그 모습을 보던 많은 참가자들이 눈물을 훔쳤다. 지나가던 시민들도 걸음을 멈추고 함께 했다.



사회를 맡은 김경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미조직비정규국장은 "상시적이고 지속적으로 일하는 노동자에 대해서는 직접 고용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며 "외주화를 중단하고 진짜 사장인 원청의 책임을 강화하는 법안을 마련하라"면서 "죽음의 외주화 즉각 중단하라! 비정규직 철폐하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석병수 공공운수노조 부산본부장은 "위험하고 힘든 일일수록 더 많은 비용을 들여 안전을 챙겨야 함에도 이윤에 눈이 멀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며 "'내 아들만의 일이 아니다. 도와달라'고 절규하던 김용균 님의 어머님 말씀이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라고 말한 뒤 "이 투쟁을 반드시 사수해 세상을 바꿀 시금석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자유발언을 신청한 한 시민은 "청년들은 불확실한 미래와 취업경쟁으로 불안에 시달린다"며 "그래서 가장 위험한 일자리로 내몰리는 청년 노동자들은 언제 죽을지 모르는 환경에 놓여있다"면서 "일 하다가 죽고 싶지 않다는 이 당연한 요구가 받아들여져 김용균이 꿈 꿨던 안전한 사회, 청년들이 행복한 사회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4시간 40분에 한 명, 연 평균 1877명이 산업재해로 사망하고 그 중 7~80%가 하청노동자이며, 산재로 인정받은 것만 이 정도"라면서 "대한산업재해공화국 국민여러분 정말 안녕하시냐"라고 절규했다.



지난 12월 6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공장에서 기계 보수공사를 하던 하청업체 소속의 50대 노동자가 대형 프레스기를 지탱하던 쇠기둥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었다.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발언을 통해 "정규직이 하던 업무를 외주화 하면서 최저입찰제로 하청업체를 선정했고 '효율성'이라는 이름으로 자행한 외주화는 결국 사망사고를 일으켰다"며 "이는 사전 교육과 안전조치만 제대로 되었어도 충분히 막을 수 있었던 인재였다"라면서 "원청의 책임을 강화하고 고용노동부 장관의 도급 인가대상 확대 등 조속한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외쳤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은 "김용균을 죽인 것인 컨베이어 벨트가 아니라 비용절감을 외치던 공공기관의 인력 감축과 외주화가 부른 참사이며 결국 문재인 대통령도 공범"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나라다운 나라가 이런 것이냐. 얼마나 더 많은 노동자들이 죽어야 하는가"라고 말한 뒤 "불의한 세상, 불공정한 사회는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고 통탄했다.


김 부본부장은 "외주화를 중단하고 비정규직을 없애지 않고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면서 "되풀이 되는 죽음을 목전에 두고 '지금 당장 직접 고용하라' 외치는 노동자들의 요구에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라며 "김용균을 잊으면 우리도 공범이 된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우리가 반드시 이루겠다고 김용균 님 앞에서 다짐하자"고 외쳤다.


공공운수노조 부산본부는 12월 21일 오전 7시 부산 시청 앞 광장에 시민분향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타까운 죽음으로 짧은 생을 마친 김용균 씨를 추모하는 행동은 부산에서도 계속될 예정이다.



7b89c1d8959e5992cee12347e1ac9534.jpg

▲ 김용균 님 약력



0.jpg

▲ 부산 추모 행동의 날



081.JPG

▲ 노래 이대건 주권연대 청년모임 파도 회원



1.jpg

▲ 눈물을 흘리는 참가자들



175.JPG

▲ 노래 이은영, 이경민(겨레하나 합창단)



144.JPG

 "비정규직 철폐하자!"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마무리 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1Qj6N7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02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 file 교선국 2019-01-02 136
2201 "슬픔을 벼려 투쟁의 날을 세우자" 2차 부산 추모 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8-12-27 321
2200 2018-1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12-26 186
2199 올해 마지막 수요시위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결의 다진 부산 시민사회단체 file 교선국 2018-12-26 300
2198 "돈보다 생명" 산안법 개정, 기업처벌법 제정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12-24 347
» "김용균을 잊으면 우리도 공범" 부산 추모 행동의 날 file 교선국 2018-12-20 433
2196 "수고했어 올해도" 2018 노동자 송년 한마당 file 교선국 2018-12-20 414
2195 풍산대책위, 정경두 국방장관 직무유기로 고발 file 교선국 2018-12-14 340
2194 민주노총 부산본부, 탄력근로제 쟁점과 대응방향 강연회 개최 file 교선국 2018-12-12 389
2193 "하루 연대로 한 달치 힘 받았다"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8-12-06 463
2192 출근선전-탄력근로제 유인물 배포 file 교선국 2018-12-04 173
2191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12 file 교선국 2018-12-03 178
2190 "바이러스 같은 국가보안법, 개정 아닌 폐지가 답" 국가보안법 철폐 부산시민문화제 file 교선국 2018-11-29 566
2189 2018-11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11-28 226
2188 "탄력근로제 시행, 더불어민주당의 무덤 될 것" 더불어 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항의 방문 file 교선국 2018-11-28 430
2187 "인면수심 일본정부 입 다물라" 일본망언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11-23 272
2186 문 정부와 적폐세력의 동맹에 맞선 단결과 연대의 총파업 file 교선국 2018-11-21 422
2185 "풍산재벌을 위한 막장드라마에서 국방부는 주연급" 국방부 항의방문(11.15.) file 교선국 2018-11-16 397
2184 "문제점만 지적말고 대안을 제시하라" 제대로 된 행정감사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11-13 492
2183 비리의혹이 판치고 노동자의 피눈물이 지천인 센텀2지구 개발 중단하라 file 교선국 2018-11-08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