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19.JPG

▲ 편집권 독립과 임단투 승리를 위한 투쟁 출정식



전국언론노동조합 부산일보지부(지부장 전대식)가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투표율 90%, 찬성률 82.46%로 가결됨에 따라 안병길 사장 퇴진 투쟁에 박차를 가한다.


임금 및 단체협상 결렬에 따라 진행한 이번 투표는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1일 오후 5시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했으며 재적 130명(유효 투표자 127명) 중 114명이 투표에 참가해 94명이 쟁의에 찬성했다.


2일 오후 12시 '편집권 독립과 임단투 승리를 위한 투쟁 출정식'을 연 부산일보 지부는 '투쟁지침 1호'와 '부당노동행위 대응지침'을 발령하고 전대식 지부장의 무기한 단식농성 등 쟁의행위에 돌입했다. 


또한 10월 5일, 전 조합원이 상경해 중구 정동에 있는 재단법인 정수장학회 앞에서 안병길 사장 해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와 항의방문 등 상경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일보지부의 단체행동은 임단협 결렬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지만 근원은 안 사장의 배우자가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고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비롯됐다. 당시 부산일보지부 조합원들은 신문의 공정성과 편집권 독립 훼손을 우려하며 사장의 결단을 촉구했지만 안 사장은 "선거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안 사장은 배우자를 지지해 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선거에 적극 개입했고 현재 불법 선거운동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전대식 부산일보 지부장이 단식을 시작한 2018년 10월 2일은 부산일보지부의 안병길 사장 퇴진투쟁 153일째 날이다.



0.jpg

▲ 김한수 부산일보지부 쟁의부장, 안준영 부산일보지부 조합원,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문상환 부산MBC 지부장, 전대식 부산일보 지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안 사장은 촛불 이후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적폐인물이며, 인물을 청산하지 않으면 제도나 관행 역시 청산할 수 없다"며 "부산일보 동지들의 투쟁은 촛불의 진행이며 적극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칼을 뽑으면 상대를 넘어 뜨려야지 않그러면 그 칼에 내 등이 찔린다"면서 "조직의 대표로서 단식이라는 극한의 방법을 선택한 전대식 지부장을 믿고 승리할 때까지 투쟁하자"라고 말했다.



문상환 부산MBC 지부장은 "혹자는 화합을 말하기도 하는데 결코 같이 갈 수 없는 세력이 적폐세력"이라며 "적폐 잔당을 솎아내지 못하면 변화는 없다"고 말한 뒤 "부산일보 지부 동지들의 투쟁은 반드시 승리한다. 근거는 정당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무기한 단식에 들어가는 전대식 부산일보 지부장은 "항간에서는 부산일보를 일컬어 안병길 사장의 사보라는 비아냥도 있다"면서 "언론이 제 역할을 못하는 굴종의 시간을 보내기도 했지만 공정보도와 편집권 독립 만큼은 결코 양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 지부장은 "쟁의 찬반투표에서 드러난 압도적 지지는 편집권 독립과 임단협 승리에 대한 조합원의 열망이 담긴 것"이라며 "그간 배우자 지지 불법선거운동과 부당노동행위, 갑질 경영 등으로 부산일보를 농단한 안병길 사장은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속히 물러나라"고 말했다.



237.JPG

▲ "불법선거 갑질경영 안병길은 물러나라" 부산일보지부 조합원들과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92.JPG

▲ 출정식 후 부산일보 사옥 정문 앞에서 전대식 지부장이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6bRjbk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75 유인물 대신 음악을 나눠준 <녹산노동자 권리찾기 작은 음악회> file 교선국 2018-10-19 273
2174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시민재판의 날 file 교선국 2018-10-11 388
2173 "평화시대 역행하는 국제관함식 반대한다" 관함식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10-10 425
» 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 쟁의행위 돌입, 안병길 사장 퇴진투쟁 박차 file 교선국 2018-10-02 451
2171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10 file 교선국 2018-10-01 140
2170 "재벌 살찌우고 노동자 쥐어짜는 적폐에게 오랏줄을!" 귀향맞이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9-21 415
2169 "국토부, 재벌의 부동산 컨설턴트 역할 집어치우라" 국토부 항의방문 file 교선국 2018-09-21 435
2168 2018-09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9-19 203
2167 11월 총파업·총력투쟁 앞두고 부산지역 현장순회에 나선 민주노총 file 교선국 2018-09-17 552
2166 노동자들의 피눈물이 서린 센텀2지구 개발, 전면 재검토해야 file 교선국 2018-09-17 395
2165 직접고용 쟁취 위해 공동투쟁 선포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18-09-14 524
2164 "참 쉬운 노조가입, 일터를 바꾸자" 동부산지역 공단대행진 file 교선국 2018-09-12 421
2163 "최저임금이 아니라 재벌친화정책이 문제" 노동자·상인·청년·시민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9-12 384
2162 [카드뉴스]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들이 부산시민사회에 드리는 글 file 교선국 2018-09-11 155
2161 길 위의 8년, 재벌적폐 투쟁에 앞장 선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18-09-06 444
2160 "포괄임금제는 최저임금, 장시간노동, 무료노동 유발하는 꼼수" file 교선국 2018-09-04 622
2159 "남북철도 공동점검 불허는 판문점선언 훼방" file 교선국 2018-09-03 534
2158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9 file 교선국 2018-09-03 124
2157 [카드뉴스] 한 눈에 보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2018 하반기 사업계획 file 교선국 2018-08-30 162
2156 2018-08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8-29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