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사장 퇴진 위해 무기한 농성 돌입한 부산일보 지부

조회수 471 추천수 0 2018.07.09 17:10:28


006.JPG

▲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 조합원들이 중식 집회를 열고 무기한 철야농성을 결의했다.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가 안병길 사장 퇴진을 위한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부산일보 지부는 7월 9일(월) 중식집회에서 "지난 5월 18일부터 진행하던 중식 피케팅을 마무리하고 오늘부터 무기한 철야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부산일보 지부의 투쟁은 지난 5월 3일, 안병길 사장의 배우자가 새누리당 시의원으로 공천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당시 부산일보 지부는 사장 배우자의 지방선거 출마에 대해 언론사의 공정성과 편집권이 침해될 우려를 밝히며 사장의 결단을 촉구했으나 안 사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부산일보 지부의 우려는 현실이 되었다. 지방선거 기간 중 안 사장은 지인들과 직원들에게 배우자의 출마를 알리고 지지를 부탁하는 문자를 웹 사이트를 통해 대량 발송했다. 이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부산일보 지부가 밝힌 안 사장 퇴진의 근거는 △편집권 공정보도 훼손 △배우자의 경찰기자, 교육담당 기자 취재 개입 등 외압 행위 △편집국장 인사제청권 무시 △기자직군의 업무직 발령, 협의 없는 노조 간부 인사 등 인사전횡 △대외 이미지 훼손 등 사규 위반 △단협상 편집권 독립 조항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부산시 선관위 행정처분 완료) △근로기준법 위반(법정수당 미지급) △노동조합및노동조합관계법 위반(50여일째 임단협 거부) △노조 와해(언론노조 '외부세력'으로 상습적 폄훼, 조합원 대상 업무시간 노조활동 금지 공문), 휴가자 집회 참여에 '불법행위' 겁박 등이다.



이와 관련해 부산일보 지부는 지난 6일 서울 중구 정동 재단법인정수장학회 앞에서 안병길 사장 해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전대식 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장은 현재 상황을 "일모도원"이라 밝히며 "싸워할 것이 너무나 많지만 더디더라도 끝까지 가겠다"면서 "바른 결과를 쟁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014.JPG

▲ 전대식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 지부장



044.JPG

▲ 안병길 사장은 최근 광고가 들어오지 않아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고가 들어오지 않는 이유가 적힌 피켓을 부산일보 지부 조합원들이 들고 있다. #안사장님 #두번읽어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52z1K8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45 "민간위탁 폐지! 직접고용 쟁취!" 공공부문 비정규직 중식선전전 file 교선국 2018-07-20 346
2144 "공직선거법 위반" 부산일보 지부 안병길 사장 검찰 고발 file 교선국 2018-07-19 270
» 사장 퇴진 위해 무기한 농성 돌입한 부산일보 지부 file 교선국 2018-07-09 471
2142 "사는 게 지옥 같던 8년, 이제는 제자리로!" 풍산마이크로텍지회 시청 노숙농성 돌입 file 교선국 2018-07-05 715
2141 되찾은 노동자상 반드시 건립한다 - 강제징용노동자상 반환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7-04 388
2140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7 file 교선국 2018-07-02 309
2139 "지금처럼, 투쟁의 길 위에서 늘 함께" 한상균·이영주 동지 부산환영대회 file 교선국 2018-06-28 511
2138 2018-06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6-27 241
2137 모든 차별을 철폐할 때까지 -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3일 file 교선국 2018-06-23 443
2136 차별의 뿌리, 국가권력에 맞섰던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2일 file 교선국 2018-06-21 395
2135 "여전히 노동은 배제당하고 있다. 더이상 노동을 짓밟지 마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8-06-20 433
2134 모든 차별을 철폐하라 -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1일 file 교선국 2018-06-20 346
2133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대시민 선전전 file 교선국 2018-06-12 325
2132 모든 노동자에게 평등한 투표권을! file 교선국 2018-06-07 341
2131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은 우리 스스로가 상처를 치유하는 행위.. 즉각 반환하라" file 교선국 2018-06-04 598
2130 월간 <민주노총 부산> 6.13지방선거 특별호 file 교선국 2018-06-01 432
212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6 file 교선국 2018-06-01 245
2128 일터 앞에서 멈춘 민주주의, 투표로 회복시키자 file 교선국 2018-05-31 567
2127 2018-05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5-30 339
2126 "비정규직 철폐, 민간위탁 폐지. 똑같은 구호 12년째.."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8-05-29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