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164.JPG

▲ 노숙농성 2일째 아침, 부산시청 후문에서 출근선전을 진행하는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들



8년째 투쟁 중인 금속노조 부양지부 풍산마이크로텍 지회(지회장 문영섭)가 7월 4일(수) 부산시청 광장에서 노숙 농성에 들어갔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는 2011년 정리해고 된 후 소송을 통해 대법원에서 정리해고 무효 판결(2015.2.13)을 받았지만 복직 후 공장에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해 강제 휴직에 내 몰린 상태이다.


화재 이후 풍산마이크로텍은 경기도 화성으로 공장을 기습 이전했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가 시청 광장에서 투쟁을 하는 이유는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노동자들의 정리해고가 부산시로부터 비롯되었기 때문이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는 투쟁돌입문을 통해 "부산시가 주도했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는 풍산 재벌을 위한 그린벨트 특혜 개발로 인해 회사가 매각되고 정리해고 되었으며 부산시는 우리의 구조조정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며 "공공 개발을 가장한 특혜 개발로 노동자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으며 현재 2차 정리해고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적폐 세력들이 진행한 특혜개발로 생존을 위협받는 노동자이기에 누구보다 절실하게 촛불을 들었다"면서 "잘잘못을 따지기 보다는 결자해지의 자세로 부산시가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는 부산시청 광장 농성장을 365일 유지하며 시청 후문에서 출근선전과 중식선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청 주차장 입구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인 시위를,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서면 쥬디스 태화에서 선전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의 투쟁은 부산뿐만 아니라 서울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 앞과 풍산 본사, 동화면세점에서 선전전을 진행하며 주말에는 광화문 천막농성장을 지키는 투쟁을 병행한다.



165.JPG

▲ 문영섭 풍산마이크로텍 지회장



문영섭 풍산마이크로텍 지회장은 "지난 8년 동안 조합원의 70%가 피눈물을 흘리며 공장을 떠났다"면서 "조합원들의 가장 큰 설움은 자녀들이 자라는 모습을 지켜봐 주지 못한 것"이라며 "8년의 길거리 투쟁이 아버지를 손님처럼 만들었다"고 통탄했다.


이어서 문 지회장은 "우리 투쟁이 어떻게 정리될 지는 모르겠지만 더 이상 갈데가 없다"라며 "모든 조합원들이 여기서 끝을 봐야 하는 입장이고 그래서 농성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지회장은 "주인에게 죽도록 맞으면 충견도 주인을 문다"면서 "오늘 우리의 처지가 죽도록 일만 하다가 죽도록 얻어 맞고 있는 충견의 처지"라고 말했다.



현재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소속 조합원은 23명이다.

23명의 조합원 중 10명은 경기도 화성 공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11명은 강제 휴직 조치를 당했다.

나머지 2명은 이미 정년퇴직을 했지만 차마 떠나지 못하고 남아 함께 투쟁하고 있다.



185.JPG

▲ 노숙투쟁에 나선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노동자들이 활짝 웃고 있다.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투쟁 경과


2010년 12월 29일   노동자들 강제휴가 보낸 후 풍산마이크로텍을 하이디스에 매각

2011년 03월           하이디스, 자금난으로 경영권을 FNT에 넘김

2011년 11월 07일   회사명을 (주)PSMC로 바꾼 FNT가 적자를 이유로 임금삭감을 요구했으나 노조 거부, 58명 정리해고

2014년 12월 02일   복직 명령

2015년 02월 13일   대법원, 정리해고 무효 판결

2015년 02월 26일   원인 모를 화재 발생, 160여 명의 현장 노동자 중 80여 명 강제 휴직 조치함

2015년 06월           풍산그룹,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PSMC 부지가 있는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일대 개발을 위한 MOU 체결

2016년 08월           PSMC, 경기도 화성으로 공장 기습 이전하며 희망퇴직에 응하지 않는 조합원들 강제 휴직 조치함

2018년 07월 04일   부산시청 광장 노숙농성 돌입



079.JPG

▲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노동자들은 8년째 환영받지 못하는 부산시청에서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oLXdSZ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43 사장 퇴진 위해 무기한 농성 돌입한 부산일보 지부 file 교선국 2018-07-09 253
» "사는 게 지옥 같던 8년, 이제는 제자리로!" 풍산마이크로텍지회 시청 노숙농성 돌입 file 교선국 2018-07-05 310
2141 되찾은 노동자상 반드시 건립한다 - 강제징용노동자상 반환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7-04 211
2140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7 file 교선국 2018-07-02 77
2139 "지금처럼, 투쟁의 길 위에서 늘 함께" 한상균·이영주 동지 부산환영대회 file 교선국 2018-06-28 316
2138 2018-06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6-27 117
2137 모든 차별을 철폐할 때까지 -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3일 file 교선국 2018-06-23 235
2136 차별의 뿌리, 국가권력에 맞섰던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2일 file 교선국 2018-06-21 197
2135 "여전히 노동은 배제당하고 있다. 더이상 노동을 짓밟지 마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8-06-20 254
2134 모든 차별을 철폐하라 - 2018 부산차별철폐대행진 1일 file 교선국 2018-06-20 205
2133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대시민 선전전 file 교선국 2018-06-12 125
2132 모든 노동자에게 평등한 투표권을! file 교선국 2018-06-07 183
2131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은 우리 스스로가 상처를 치유하는 행위.. 즉각 반환하라" file 교선국 2018-06-04 354
2130 월간 <민주노총 부산> 6.13지방선거 특별호 file 교선국 2018-06-01 104
212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6 file 교선국 2018-06-01 95
2128 일터 앞에서 멈춘 민주주의, 투표로 회복시키자 file 교선국 2018-05-31 210
2127 2018-05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5-30 143
2126 "비정규직 철폐, 민간위탁 폐지. 똑같은 구호 12년째.."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8-05-29 246
2125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 답게 싸울 것" 최저임금 개악저지 부산총파업대회 file 교선국 2018-05-29 388
2124 남구청장 진보단일후보, 정의당 현정길 후보로 확정 file 교선국 2018-05-25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