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동지들 품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14일 서울구치소서 집행유예 출소…“민주노총과 노조 할 권리 위해 헌신 투쟁하겠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가족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모습.

이영주 전 사무총장 재판은 서울지방법원에서 6월 11일과 12일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됐다. 국민참여재판은 배심원이 피고의 유, 무죄를 결정하고 판사는 재판을 진행하고 양형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검찰은 징역 5년과 벌금 50만원을 구형했지만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이영주 전 사무총장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벌금 50만 원, 벌금형 선고의 유예를 결정했다.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정부가 노동자 입장을 수용하는데 미흡했고 ▲헌법재판소가 최루액 살수를 위헌 결정했으며 ▲경찰 대응에 잘못이 있었고 ▲2016년 촛불을 통해 평화 집회에 대한 진전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집행유예 판결을 내린다고 밝혔다.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7명 중 6명이 집행유예 선고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촛불 민심이 반영된 재판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동지들 곁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가운데)을 축하하고 있는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김명환 위원장, 한상균 전 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민주노총은 6월 14일 오후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가족과 함께 서울구치소 앞에서 출소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출소 환영식에서 “절박한 첫 승리를 만들어낸 민주노총 모든 동지에게 고마움을 느끼는 6개월이었다. 이제 민주노총이 두 번째 승리를 향해 나아갈 때”라며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를 보장하는 세상, 모든 노동자가 인간답게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헌신하며 싸우겠다”라고 밝혔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2015년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전 사무총장은 민주노총 사무실에 2년간 갇혀 민주노총 업무를 돌보고, 임기 종료 시점인 2017년 12월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해 서울구치소에 6개월 가까이 갇혀 있었다. 같은 혐의로 이영주 전 사무총장보다 먼저 옥살이를 했던 한상균 전 위원장은 지난 5월 21일 2년 6개월간(894일)의 감옥생활을 마치고 화성교도소에서 가석방됐다.

6월 14일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왼쪽)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석방을 축하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편집실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음원] 노동의례용(2018년 5월 4일 업데이트) file 교선국 2016-03-22 6296
1 2012년 노동부 업무추진 계획(인포그래픽) file 교육 2011-12-14 21904
2 [총력투쟁본부소식] 9호_1만 상경투쟁 승리했다! 지역과 현장투쟁 강화하자! file [2] 선전^ 2009-12-22 11143
3 주간통신부산 148호 file [4] 교선 2006-03-13 9531
4 [조합원교육선전물]시대를 주도하라 교육 2012-07-13 8371
5 [현수막시안] 노동절 조직화를 위한 현수막 교육 2013-04-15 6894
6 웹만평-정리해고, 비정규직, 노동악법, 사영화, 노동시간단축 등 file 교육 2012-07-30 6795
7 [선전물] 한진중공업 최강서 열사 관련 선전물 file 교육 2012-12-24 5544
8 [정책보고서] 박근혜 정부의 복지정책 전망과 과제 file 교육 2013-01-14 5370
9 [총력투쟁본부소식] 2호_1만 상경투쟁 조직화 박차! file [2] 선전^ 2009-12-10 5045
10 파업투쟁속보1호(2월 23일) file [3] 교선 2005-02-23 4956
11 221호- 1% vs 99% file [3] 선전 2008-09-11 4796
12 [총연맹투쟁속보]2호 file [4] 교선 2009-07-22 4747
13 주간통신부산128호(5월26일) file [3] 교선 2005-05-27 4713
14 215호- 고시강행철회! 협상 전면무효! file [2] 선전 2008-05-30 4577
15 주간통신부산133호(10월 28일) file [2] 교선 2005-10-28 4558
16 주간통신부산119호(2월18일) file [3] 교선 2005-02-18 4491
17 [선전물] 최저임금 관련 대자보, 대시민선전물, 선전멘트 등등 file 교육 2013-06-26 4345
18 [교육지]21호 file [3] 교육 2009-09-21 4340
19 238호 - 전태일 열사 정신으로 “다시 일어서자” file [2] 선전^ 2009-10-09 4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