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동지들 품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14일 서울구치소서 집행유예 출소…“민주노총과 노조 할 권리 위해 헌신 투쟁하겠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가족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모습.

이영주 전 사무총장 재판은 서울지방법원에서 6월 11일과 12일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됐다. 국민참여재판은 배심원이 피고의 유, 무죄를 결정하고 판사는 재판을 진행하고 양형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검찰은 징역 5년과 벌금 50만원을 구형했지만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이영주 전 사무총장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벌금 50만 원, 벌금형 선고의 유예를 결정했다.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정부가 노동자 입장을 수용하는데 미흡했고 ▲헌법재판소가 최루액 살수를 위헌 결정했으며 ▲경찰 대응에 잘못이 있었고 ▲2016년 촛불을 통해 평화 집회에 대한 진전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집행유예 판결을 내린다고 밝혔다.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7명 중 6명이 집행유예 선고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촛불 민심이 반영된 재판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동지들 곁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가운데)을 축하하고 있는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김명환 위원장, 한상균 전 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민주노총은 6월 14일 오후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가족과 함께 서울구치소 앞에서 출소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출소 환영식에서 “절박한 첫 승리를 만들어낸 민주노총 모든 동지에게 고마움을 느끼는 6개월이었다. 이제 민주노총이 두 번째 승리를 향해 나아갈 때”라며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를 보장하는 세상, 모든 노동자가 인간답게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헌신하며 싸우겠다”라고 밝혔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2015년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전 사무총장은 민주노총 사무실에 2년간 갇혀 민주노총 업무를 돌보고, 임기 종료 시점인 2017년 12월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해 서울구치소에 6개월 가까이 갇혀 있었다. 같은 혐의로 이영주 전 사무총장보다 먼저 옥살이를 했던 한상균 전 위원장은 지난 5월 21일 2년 6개월간(894일)의 감옥생활을 마치고 화성교도소에서 가석방됐다.

6월 14일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왼쪽)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석방을 축하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편집실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501 [노동과세계] 건설노조, 7월 6일 서울도심 대정부 전면투쟁 선언 교선국 2016-06-27 1043
500 [이슈페이퍼 2016-06] 최저임금 인상의 사회.경제적효과 file 교선국 2016-06-24 428
499 [자료집]2016년 정책대의원대회 현장토론 자료집 및 참고자료 file 교선국 2016-06-24 1209
498 [노동과세계] 민주노총, 5대요구 쟁취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교선국 2016-06-24 506
497 [노동과세계] 한상균과 연대하는 백남기 촛불 문화제 교선국 2016-06-24 467
496 [노동과세계] 전교조 "세월호참사 800일 맞아 특별법 내용 계기교육 할 것" 교선국 2016-06-23 477
495 [노동과세계]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사회적합의 위한 청문회 실시하라!" 교선국 2016-06-21 481
494 [노동과세계] "제2의 옥시 막자!"...'가습기 살균제 참사 전국네트워크' 출범 교선국 2016-06-21 516
493 [노동과세계] “20대 국회, 교사 노동3권 보장, 정치기본권 위해 나서야” 교선국 2016-06-21 453
492 [노동과세계] 유엔, 최초 한국 인권 보고서 발표 교선국 2016-06-21 463
491 [선전물] 한상균위원장 석방 촉구 유인물 교선국 2016-06-20 340
490 [2016교육지-4]6말~7월 1차총파업총력투쟁/6.25전노대 file 교선국 2016-06-20 415
489 [현수막] 한상균위원장 석방촉구 현수막 file 교선국 2016-06-19 1536
488 [노동과세계] 양대노총 10만 노동자 '해고연봉제, 강제퇴출제 중단 촉구' 교선국 2016-06-19 376
487 [노동과세계]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검찰ㆍ경찰의 압수수색, 과잉수사 규탄' 교선국 2016-06-19 475
486 [노동과세계] 한 위원장 8년 구형 규탄...독재권력에 부역한 범죄행위로 기록될 것 교선국 2016-06-17 450
485 [노동과세계] "대량해고 부추기는 '2016년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 폐기하라!" 교선국 2016-06-17 833
484 [노동과세계] 한광호 열사 분향소 현대기아차본사 앞으로 옮겨...6월 24일 더 가열찬 투쟁 교선국 2016-06-17 574
483 [카드뉴스] 검찰의 8년 구형, 한상균의 '꿈' 교선국 2016-06-16 502
482 [선전물] 6-7월 대시민 유인물 (최저임금, 재벌책임, 노조가입) 교선국 2016-06-16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