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동지들 품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14일 서울구치소서 집행유예 출소…“민주노총과 노조 할 권리 위해 헌신 투쟁하겠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혐의로 구속되었던 이영주 전 민주노총 사무총장이 6월 14일 집행유예 형 집행중지로 출소했다. 가족과 함께 기뻐하고 있는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모습.

이영주 전 사무총장 재판은 서울지방법원에서 6월 11일과 12일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됐다. 국민참여재판은 배심원이 피고의 유, 무죄를 결정하고 판사는 재판을 진행하고 양형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검찰은 징역 5년과 벌금 50만원을 구형했지만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이영주 전 사무총장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벌금 50만 원, 벌금형 선고의 유예를 결정했다.

재판부와 배심원들은 ▲정부가 노동자 입장을 수용하는데 미흡했고 ▲헌법재판소가 최루액 살수를 위헌 결정했으며 ▲경찰 대응에 잘못이 있었고 ▲2016년 촛불을 통해 평화 집회에 대한 진전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집행유예 판결을 내린다고 밝혔다.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7명 중 6명이 집행유예 선고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촛불 민심이 반영된 재판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동지들 곁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가운데)을 축하하고 있는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김명환 위원장, 한상균 전 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민주노총은 6월 14일 오후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가족과 함께 서울구치소 앞에서 출소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출소 환영식에서 “절박한 첫 승리를 만들어낸 민주노총 모든 동지에게 고마움을 느끼는 6개월이었다. 이제 민주노총이 두 번째 승리를 향해 나아갈 때”라며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를 보장하는 세상, 모든 노동자가 인간답게 사는 세상을 위해 함께 헌신하며 싸우겠다”라고 밝혔다.

이영주 전 사무총장은 2015년 박근혜 정권에 맞서 민중총궐기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 전 사무총장은 민주노총 사무실에 2년간 갇혀 민주노총 업무를 돌보고, 임기 종료 시점인 2017년 12월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해 서울구치소에 6개월 가까이 갇혀 있었다. 같은 혐의로 이영주 전 사무총장보다 먼저 옥살이를 했던 한상균 전 위원장은 지난 5월 21일 2년 6개월간(894일)의 감옥생활을 마치고 화성교도소에서 가석방됐다.

6월 14일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왼쪽)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이영주 전 사무총장의 석방을 축하하고 있다.

노동과세계 편집실  edit@ilabor.org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83 [카드뉴스] 靑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 불가능" 아니, 가능하거든! 교선국 2018-06-26 291
1582 [카드뉴스] 알고 계셨나요? 6월 20일은 세계 난민의 날 교선국 2018-06-26 327
1581 [현수막, 물티슈] 최저임금 지키고, 내 삶도 지키고! 노동조합에 노크하세요 교선국 2018-06-26 877
1580 [현수막] 문송면 30주기 추모 교선국 2018-06-25 347
1579 [현수막] 노조파괴 정경유착 주범 이재용을 구속하라 교선국 2018-06-25 353
1578 [토론회 자료집] 최저임금 인상효과 실증분석 정책토론회 file 교선국 2018-06-19 347
1577 [유인물,피켓,음성안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범국민 서명운동 선전물 교선국 2018-06-19 337
1576 [노동과세계] 최저임금 삭감 피해 ‘현장 증언’ 사례 봇물 교선국 2018-06-19 350
» [노동과세계] 동지들 품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 교선국 2018-06-18 282
1574 [카드뉴스] 1988 · · · 2018 살아오는 문송면 · 원진노동자 함께 걷는 황유미 교선국 2018-06-18 282
1573 [신문광고] 노동자 평화지킴이 광고 교선국 2018-06-18 689
1572 [노동과세계] “이영주를 석방하라! 양승태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8-06-12 271
1571 [카드뉴스] 들어는 보셨나요? 현장실습서약서 교선국 2018-06-11 436
1570 6.13 지방선거 '노동과 세계' 특보 교선국 2018-06-11 334
1569 [노동과세계] 청와대 정한모 행정관 ‘민주노총 비방’ 발언 파문 교선국 2018-06-08 493
1568 [노동과세계] 민주노총 "6월 30일 10만 노동자 분노 보여주자" 교선국 2018-06-08 296
1567 [노동과세계] 한상균 전 위원장 “미약하지만 노동자 민중 위해 함께 하겠다” 교선국 2018-06-08 245
1566 [교육지 7호] 630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8-06-08 291
1565 [카드뉴스]915 · 230 원진레이온 직업병_1988년 직업병 고통은 아직도 계속된다. 교선국 2018-06-08 355
1564 [포스터, 유인물] 2018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 6월 30일, 가자 서울로! 교선국 2018-06-05 1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