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청와대 정한모 행정관 ‘민주노총 비방’ 발언 파문

홍영표 의원 보좌관 출신, 일자리위원회 여성TF 사용 단체카톡방서 민주노총 ‘모욕’ ‘비방’ 글 올려

청와대 일자리수석실 정한모 행정관이 ‘여성TF 단체카톡방’(이하 단톡방)에서 민주노총을 비방하고 음해하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정 행정관은 ‘최저임금 삭감법’ 국회 통과를 주도한 홍영표 의원의 보좌관 출신이어서 그 발언 의도가 주목되고 있다.

정 행정관은 현충일인 6일 오전 9시 16분 “박근혜 정부 때 민주노총 본부가 털리고.. 민주노총 위원장..구속되도 아무것도 못하던 시기가 아니잖습니까?? 민주노총은 모든 위원회에 불참한다고 하시는데..이제는 본부가 털려도 무서워 아무말 못하던 때도 아닌데..내부..파벌싸움도..외부투쟁도 모두 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고 글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 남정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민주노총이 위원장 구속을 감내하면서까지 박근혜 정권과 어떻게 싸웠는지는 인터넷 검색만으로 충분하다”면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다고 인터넷 악성 댓글에 돌아다니는 민주노총에 대한 근거 없는 마타도어가 현직 청와대 일자리수석실 행정관의 입에서 나온 것에 경악한다”고 전했다.

또 정 행정관은 오후 3시 55분 단톡방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시간 단축..최저임금인상등 문재인정부가 들어서지 않았다면 할수없던 일들에 대한 평가나 협조가 선행되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발언을 했다. 남 대변인은 “청와대 행정관이라는 자가 구중궁궐에 갇혀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있는지, 아니 모니터링이라도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남 대변인은 “1단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률은 30%에도 못 미쳐 비정규직 제로선언이 무색해졌다”면서 “최저임금법도 박근혜가 끝내 하지 못했던 노동자 동의 없는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특례조항’이 포함되었고, 조삼모사(朝三暮四)보다 못한 최저임금삭감법임이 확인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 행정관은 7일 오후 1시 27분 단톡방을 통해 “예상지못한 약간의 불란을 일으킨 장본인으로서 이방에 계신 모든분들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고 뒤늦게 사과의 글을 올렸다. 남 대변인은 “민주노총에 대한 사과는 언급조차 없다”면서 “정한모 행정관이 우선 할 일은 민주노총과 여성 TF에 참여하고 있는 민간위원들에게 진정성 있게 사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리위원회 여성TF는 대통령직속기구인 일자리위원회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중에서 가장 늦게 구성된 기구로, 여성노동자의 일자리 창출과 질 고양을 위해 여성노동 전문가와 각계에서 모인 담당자들이 모두 참여해 논의하는 단톡방을 운영해 왔다.

247674_25383_1254.jpgicon_p.gif

247674_25382_1253.jpgicon_p.gif

노동과세계 강상철  kctu@hanmail.net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84 [웹툰]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1부 문송면 이야기) 교선국 2018-06-26 359
1583 [카드뉴스] 靑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 불가능" 아니, 가능하거든! 교선국 2018-06-26 299
1582 [카드뉴스] 알고 계셨나요? 6월 20일은 세계 난민의 날 교선국 2018-06-26 341
1581 [현수막, 물티슈] 최저임금 지키고, 내 삶도 지키고! 노동조합에 노크하세요 교선국 2018-06-26 913
1580 [현수막] 문송면 30주기 추모 교선국 2018-06-25 361
1579 [현수막] 노조파괴 정경유착 주범 이재용을 구속하라 교선국 2018-06-25 362
1578 [토론회 자료집] 최저임금 인상효과 실증분석 정책토론회 file 교선국 2018-06-19 359
1577 [유인물,피켓,음성안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범국민 서명운동 선전물 교선국 2018-06-19 353
1576 [노동과세계] 최저임금 삭감 피해 ‘현장 증언’ 사례 봇물 교선국 2018-06-19 362
1575 [노동과세계] 동지들 품으로 돌아온 이영주 전 사무총장 교선국 2018-06-18 301
1574 [카드뉴스] 1988 · · · 2018 살아오는 문송면 · 원진노동자 함께 걷는 황유미 교선국 2018-06-18 302
1573 [신문광고] 노동자 평화지킴이 광고 교선국 2018-06-18 700
1572 [노동과세계] “이영주를 석방하라! 양승태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8-06-12 275
1571 [카드뉴스] 들어는 보셨나요? 현장실습서약서 교선국 2018-06-11 452
1570 6.13 지방선거 '노동과 세계' 특보 교선국 2018-06-11 355
» [노동과세계] 청와대 정한모 행정관 ‘민주노총 비방’ 발언 파문 교선국 2018-06-08 509
1568 [노동과세계] 민주노총 "6월 30일 10만 노동자 분노 보여주자" 교선국 2018-06-08 305
1567 [노동과세계] 한상균 전 위원장 “미약하지만 노동자 민중 위해 함께 하겠다” 교선국 2018-06-08 262
1566 [교육지 7호] 630 비정규직철폐 전국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8-06-08 297
1565 [카드뉴스]915 · 230 원진레이온 직업병_1988년 직업병 고통은 아직도 계속된다. 교선국 2018-06-08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