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노동존중 정책의 파탄을 선언한 것이다.

 

28국회가 기어이 최저임금 개악법안을 통과시켰다.

노동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만한 권력과 여야 거대정당들은 안하무인이었다.

특히 민주노총은 개악법안 통과의 주역이 자유한국당이 아니라 더불어민주당임을 분명히 한다.

 

찬성 160, 반대 24는 국회가 노동자 민심과 정반대에 있음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평균 재산 23연봉 1억 4천만 원에 달하는 국회의원들이 자본과 재벌의 이익에 복무하고 있음을 극명하게 확인해주었다이 적폐중의 적폐인 국회를 바꾸지 않는다면 국민들은 여전히 박근혜 시대의 한 축을 살고 있는 것이다.

 

오늘 최저임금 개악법안 통과로 저임금노동자의 삶은 더욱더 생존의 한계치로 내몰리게 되었다부족한 임금을 보전하기 위한 정기상여금은 물론 말 그대로 복리후생비인 식대숙박비교통비를 한순간에 빼앗아갔다이제 밥값마저도 최저임금에 포함되어 최저임금이 올라도 추가적인 인상이 없게 되거나 반 토막이 되어 버린 것이다.

 

이 법이 저임금 노동자에겐 임금삭감이 없다는 주장은 새빨간 거짓말이다오히려 저임금 노동자의 임금을 직접 삭감하는 법이다나아가 최저임금보다 더 받는 노동자들의 임금까지도 삭감해 저임금 노동자로 전락하게 만드는 법이다이제 사용자 맘대로 상여금 쪼개기를 위한 취업규칙 불이익변경이 전국 각지 사업장에서 집중적으로 자행될 것이다특히상여금과 복리후생비 모두가 산입범위에 포함되는 2024년이 되면 노동자 전체의 임금수준이 급속히 하향평준화로 치닫게 될 것이다.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4.27 판문점 선언 채택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입장 차이로 채택되지 못했다그러나 최저임금 개악법안은 두 당이 한 몸이 되어 가결시켰다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카멜레온 같은 실체를 보여주는 기가 막힌 풍경이다문재인 정부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책에서 자유한국당과 다른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는 몰라도 노동자의 임금과 권리를 자본에게 헌납하는 정책과 입장에서는 한 치의 차이도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박근혜 정권은 최저임금 인상률을 낮추기 위해 발악했을지언정 감히 산입범위 확대를 시도하지 못했고노동자 동의 없는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지침 강행도 결국 실패했다노동개악을 핵심 국정과제로 설정한 박근혜정권도 하지 못한 것을 노동존중 정부라 하는 문재인 정부는 단칼에 자행했다정부 출범 1년 만에 벌어진 오만한 권력의 폭거는 반드시 그 후과를 되돌려 받게 될 것이다아니 그렇게 만들 것이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노동존중 정책의 파탄을 선언한 것에 다름 아니다더 이상 표리부동한 태도로 노동존중이니소득주도성장이니사회적 대화니 하는 말로 국민들을 호도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차라리 이명박의 기업하기 좋은 나라박근혜의 노동시장 유연화처럼 친 기업친 재벌 정부이고 정당임을 당당히 밝혀라.

 

민주노총은 오는 30일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기 확정된 노사정 대표자회의 및 사회적 대화 관련 회의 불참을 포함해 이후 전체적인 대정부 투쟁계획을 확정할 것이다그리고 6월 30일 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 총파업 총력투쟁 선언 전국노동자대회를 통해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갈 것이다최저임금 투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8년 5월 2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997 [성명] 노동부는 헌재 결정 존중하고 단협시정명령 의결요청 모두 취하하라. 교선국 2018-06-04 53
2996 [보도자료] 최저임금삭감법 대통령거부권 촉구! 최저임금연대 기자회견 교선국 2018-06-04 49
2995 [보도자료] 경찰의 과잉진압, 성추행, 인권유린고발 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18-06-04 159
2994 [보도자료]훔쳐간 강제징용노동자상 즉각 반환하라! file 본부조직국장 2018-06-03 194
2993 [보도자료]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8-06-01 56
2992 [논평] 양승태의 첫번째 범죄부인 입장발표, 구속수사가 원칙이다. 교선국 2018-06-01 43
2991 [성명] ‘최저임금 삭감법을 존중한다’는 문대통령. 직접 나와 입장을 밝혀라. 교선국 2018-06-01 86
2990 [성명]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교선국 2018-06-01 62
2989 [보도자료]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교선국 2018-06-01 40
2988 [보도자료]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철거는 친일! 정부는 시민재산 절도 행위 중단하라 file 교선국 2018-06-01 129
2987 [기자회견문] 사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 판결의 정치적 거래’를 진상규명하고 정의에 입각하여 조속히 판결하라 교선국 2018-06-01 43
2986 [논평] 지금 공익위원들이 할 일은 최저임금 삭감법에 대한 분명한 규탄입장이어야 한다. 교선국 2018-05-31 36
2985 [보도자료] 5.29 노동부 보도자료, 저임금노동자 임금삭감피해 축소 위한 왜곡자료에 불과 file 교선국 2018-05-31 38
2984 [브리핑]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정책 폐기 규탄!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입장 및 투쟁계획 교선국 2018-05-31 36
2983 [보도자료] 5.31 민주노총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교선국 2018-05-31 40
2982 [보도자료]불법적 행징대집행 중단 및 철거에 대한 강제징용특위 입장 file 본부조직국장 2018-05-30 191
2981 [성명] 경찰은 인권 경찰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지켜라. 성추행과 폭력연행 책임자를 처벌하라. 교선국 2018-05-30 47
2980 [보도자료] 촛불혁명을 노동자후보 선택으로 완성합시다. 교선국 2018-05-30 52
» [성명]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는 노동존중 정책의 파탄을 선언한 것이다. 교선국 2018-05-28 281
2978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저지 총파업대회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 교선국 2018-05-28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