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나는 말하고 연대할 것이다" 3.8 부산여성노동자대회

조회수 837 추천수 0 2018.03.08 22:53:44


b30c98bfff29d90df868d752a77ffa5f.jpg

▲ 제110주년 3.8세계여성의날 기념 <부산여성노동자대회> ⓒ조종완



지금으로부터 110년 전인 1908년 3월 8일.

미국 섬유공장 여성노동자들이 평등한 임금, 노동시간 단축과 작업환경 개선, 노조 할 권리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당시 여성 노동자들이 외쳤던 구호는 무려 한 세기가 지난 지금도 전 세계 여성들의 공통된 요구로 남아있다.


제110주년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부산에서도 여성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부산지역 여성단체는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민주주의'에 대한 기자회견을 오후 2시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졌다.

또한 '성별임금격차 올해도 3시 STOP'이라는 구호로 문현 이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000.jpg

▲ 부산지역 여성단체 공동 기자회견 ⓒ부산여성단체연합



혁명이라 불리고 있는 #MeToo(나도 말한다)에 대한 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8일 오후 5시 금정예술공연지원센터에서 열린 토론회는 #MeToo운동 부산대책위가 주최했다.


올해로 제4회를 맞는 부산성평등 디딤돌상은 부산퀴어문화축제 기획단이 받았다.


퀴어문화축제는 다양한 성적 지향과 성별정체성을 가진 성소수자들이 이 땅에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알리고 편견과 차별에 저항하는 가장 큰 공간으로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고 지역 성소수자들 간의 연대를 공고히 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17년 9월 23일 열린 제1회 부산퀴어문화축제는 해운대구청의 도로점용 불허와 가독교 보수세력 중심의 방해공작에도 많은 부산 시민사회-인권단체들의 연대에 힘입어 해운대 구남로 개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어 부산지역 성소수자의 존재를 가시화해내었으며 축제 개최 이후에도 제주퀴어문화축제, 큐슈 레인보우 프라이드와 활발히 교류하여 지역-국가 간의 장벽을 낮추고 우리 사회의 성적소수자 차별을 줄여 나가기 위해 노력하였음이 인정되어 성평등 디딤돌로 선정되었다.


역대 디딤돌상 수상 내역은 아래와 같다.


제1회(2015년) 전국학교비정규직 부산지부

제2회(2016년) 홈플러스 노동조합 부산본부 아시아드점 부당해고 투쟁 / 한국조형예술고등학교 학내 성폭력사건 대응 교사

제3회(2017년) 부산 페미네트워크 / 부산 대학생겨레하나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여성위원회 주관으로 <부산여성노동자대회>를 8일 오후 7시, 서면 쥬디스태화에서 열었다.


매년 그랬듯 남성 조합원들이 여성 참가자들에게 장미를 나눠 주었다.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 개사를 한 노래를 부르고 작업복을 입고 나와 춤을 추었으며 다양한 발언들이 증언처럼 쏟아져 나왔다.



1.jpg

▲ 김정희 공공운수노조 KCTC지부 총무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천연옥 부산일반노조 수석부위원장, 박소연 부산여성회 남구지부장,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모든 불평등과 폭력에는 권력이 있다"며 "정치권력, 문화권력 등 곳곳의 권력들이 약자들에 대한 불평등과 폭력을 자행한다"면서 "미투 운동은 이를 바꿔야 한다는 뼈아픈 외침"이라고 말했다.



천연옥 부산일반노조 수석부위원장은 "110년 전 미국의 방직공장 여성노동자들의 투쟁으로 시작된 세계여성의날은 정확히 말해서 '여성노동자의 날'이다"라며 "남성에 대립해 투쟁하는 여성이 아니라 자본과 권력에 대립해 여성노동자와 남성노동자가 단결해 투쟁할 때 차별과 억압도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부산여성회 남구지부장은 "얼마 전 페루에서 열린 미인대회 참가자들이 신체 사이즈 대신 여성 폭력과 관련된 통계를 발표해 화제가 됐다"면서 "강남역 살인사건 2년이 지났지만 바뀐 게 없다"며 "정치가 바뀌지 않으면 세상이 바뀌지 않는다. 차별받는 여성이 직접 정치하자"고 외쳤다.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최근 일어난 가장 큰 사건이 미투운동과 남북정상회담"이라며 "이 두 사건은 연관성 없는 듯 하지만 우리 사회를 엄청나게 변화시길 기폭제가 될 하나의 공통점"이라고 말했다.


주선락 사무처장은 "성폭력은 범죄고 가해자는 처벌받아야 하는 것처럼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 일본 역시 사죄와 배상으로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세웠듯 이제 소녀상 옆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왜 굳이 일본영사관 앞이냐고 묻는다면 모진 고난 속에서도 투쟁을 멈추지 않았던 선배 노동자들의 넋을 기리고 투쟁을 이어가기 위함이며 가해자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위한 노력"이라면서 "민주노총은 모든 폭력과 차별에 반대해 투쟁할 것"이라고 힘 주어 말했다.



f42fd4d0324404a27018b36c275c2982.jpg

▲ 노래공연 부산지하철노조 서비스지부 ⓒ조종완



아래는 부산지하철노조 서비스지부가 <님과 함께>를 개사해서 부른 노랫말이다.


저 깊은 지하철에 청소하는 노동자들 사랑하는 우리 동지 직~고용 쟁취하자

지하철 청소용역 정규직화 한다면서 자회사가 웬말이냐 직고용이 정답이다


지하철 청소한다 무시하지마 우리모두 단결해서 투쟁해야지

임금만 인상하면 끝이 아니야 비정규직 철폐하는 길로 가야지 노동자는 하나니까


저 넓은 지하철에 청소하는 노동자들 직고용을 쟁취해서 인간답게 살고싶어




e95bb0dab4e9faa1790b6a37f7500108.jpg

▲ 몸짓공연 학교비정규직노조 부산지부 ⓒ조종완



363.JPG

▲ 3.8 부산여성노동자선언문 낭독 최희정 전교조 부산지부 해운대지부장, 이은미 공공운수노조 부산지역지부장



3.8 부산여성노동자 선언

여성노동자의 힘으로 성평등 노동존중사회 건설하자

#ME_TOO 나도 말 할 것이다 #WITH_YOU 우리는 연대할 것이다. 



작년초 우리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촛불이 #ME_TOO 운동으로 다시 타오르고 있다

촛불 뒤에 타오르는 #ME_TOO운동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가? 가장 절박하고 절실한 문제부터 터지는 것이다. 지금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ME_TOO 운동은 우리사회의 일상화된 성폭력, 위계와 권력에 기대어 우리 생활과 일터에 만연된 성폭력이 얼마나 심각한지 드러내고 있다. 또한 이러한 성차별적 사회구조와 문화를 바꿔내는 것이야말로 우리사회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절박한 문제임을 말하고 있다.


성차별적 사회구조는 일터와 학교, 가정에서 일상의 성폭력을 가능케 하며, 여성의 노동을 평가절하 하여 여성들을 저임금, 비정규직 일자리, 빈곤에 내몰리게 하고 있다. 우리나라 성평등 지수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꼴찌이며 성별임금격차는 최고이다. 그러나 정치·경제·사회 전반에서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여성 대표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지금 각계에서 터져 나오는 #ME_TOO 운동은 극심한 성차별적 사회구조의 결과이자 더 이상의 억압을 거부하는 여성들의 분노의 폭발이다. 


27년 전 일본군위안부에 대해 김학순 할머니의 ‘말하기’가 없었다면, #ME_TOO, ‘나도 피해자야’라고 외치며 함께한 위안부 할머니들이 없었다면 이 끔찍한 만행은 세상에 드러나지 못했을 것이다. 말하기는 민주주의를 세우며 역사를 바로세우는 운동의 출발이었다. 그러므로 더 많은 ‘말하기’가 필요하다. 비정규직 차별에 대해, 여성혐오에 대해, 단지 여성이라는 이유로 당하는 수많은 차별과 폭력을 말하고 연대해야 한다. 그리고 그 말하기의 끝은 성평등한 노동존중의 세상이어야 한다. 

 #ME_TOO 나도 말 할 것이다 #WITH_YOU 우리는 연대할 것이다. 


제110주년 3.8여성의 날 기념 부산여성노동자대회에 참여한 우리 여성노동자들은 아래와  같이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비정규직철폐, 최저임금 현실화를 위해 계속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한일위안부합의 폐기와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할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여성혐오와 성폭력, 성차별에 맞서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하나, 우리는 성평등 실현과 노동존중 사회건설의 그날까지 연대할 것을 선언한다!



2018년 3월 8일 부산여성노동자대회참가자 일동




428.JPG

▲ 대회를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은 참가자들 - 전교조 부산지부



▶ 3.8 세계 여성의 날이란? 

1908년 3월 8일 미국의 만 오천여 여성노동자들이 뉴욕의 루트거스 광장에 모여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위를 벌인 것에 그 기원을 두고 있다. 그 이후 1911년에 이 날을 기념하여 세계여성의 날로 제정하였으며, 매년 3월 8일을 맞아 세계 곳곳에서 기념행사를 펼쳐오고 있다. 미국에서는 3월 한 달을 여성의 달로 지정하여 50개 주정부 차원에서 여성단체와 함께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고, 중국에서는 3월 8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공식휴일로 삼아 여성들을 위한 행사를 국가에서 열어주는 등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기념행사들이 진행되고 있다. 


▶ 3.8 세계여성의 날 한국여성대회의 역사

한국에서는 1920년대부터 3.8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치러왔다. 그러나 일제의 탄압으로 그 맥을 잇지 못하다가 해방 후 부활하게 되지만, 1948년 이후 탄압으로 끊겼다가 1985년에야 계승되었다. 1985년에는 ‘민족, 민주, 민중이 함께 하는 여성대회’라는 주제로 여성단체들이 연대하여 제1회 한국여성대회를 개최하였고, 86년에는 ‘민주화와 여성생존권’, 87년부터는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주최가 되어 매년 행사를 개최하여 오고 있다. 한국여성대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로 대규모의 여성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올해로 31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 3.8 세계여성의 날을 기념한 부산여성대회의 역사

1990.3.08  3.8세계여성의 날 82주년 기념 제1회 부산여성노동자한마당(부산여대 대강당)

1991.3.10  3.8세계여성의 날 83주년 기념 제2회 부산여성노동자한마당(부산여대 대강당)

1992.3.07  3.8세계여성의 날 84주년 기념 제3회 부산여성노동자한마당(부산대학교 강당)

1993.3.07  3.8세계여성의 날 85주년 기념 제4회 부산여성한마당(부산대학교 강당)

1994.3.08  3.8세계여성의 날 86주년 기념 제5회 부산여성한마당(부산대학교 강당)

1995.3.19  3.8세계여성의 날 87주년 기념 제6회 부산여성큰잔치(부산시민회관 소극장)

1996.3.10  3.8세계여성의 날 88주년 기념 제7회 부산여성큰잔치(부산시민회관 소극장)

1997.3.01  3.8세계여성의 날 89주년 기념 제8회 부산여성큰잔치(양정청소년회관)

1998.3.14  3.8세계여성의 날 90주년 기념 제9회 부산여성대회(부산역 광장)

1999.3.13  3.8세계여성의 날 91주년 기념 부산울산여성노동자대회(이사벨여고 강당)

2000.3.11  3.8세계여성의 날 92주년 기념 3.8 부산여성노동자대회(적십자회관)

2001.3.11  3.8세계여성의 날 93주년 기념 2001년 부산여성노동자대회(부산대학교)

2002.3.10  3.8세계여성의 날 94주년 기념 제13회 부산여성노동자대회 (부산민주공원) / 부산여성선언(3/8, 금, 오전 10시 부산역) 

2003.3.09  3.8세계여성의 날 95주년 기념 부산여성노동자대회(걷기대회:초읍어린이 대공원)

2004.3.7~8 3.8 세계여성의 날 96주년 기념 여성노동영화제(부산민주공원) / 2004 부산여성선언(3/8,월 9:30 시청) 

2005.3.12  3.8 세계여성의 날 97주년 기념 2005 부산여성대회(남포동 렛츠미화당) / 부산여성노동자대회(부산역)-부산여연 공동주관 시작 / 부산여성선언(3/8,화 오전10시시청) 

2006.3.11  3.8 세계여성의 날 98주년 기념 2006 부산여성대회(초읍어린이 대공원입구) / 2006 부산여성선언 (3/8,수 오전9시 시청) 

2007.3.07  3.8세계여성의날 99주년 기념 2007 부산여성노동자대회(서면 천우장)/2007부산여성선언

2008.3.09  여성투쟁 100년! 2008년 세계여성의 날 기념 3.8 부산여성축제(동의대 석당아트홀)

2009.3.07  2009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0회 부산여성대회(서면 밀리오레 야외무대)

2010.3.06  2010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1회 부산여성대회(서면 밀리오레 야외무대)

2011.3.07  2011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2회 부산여성대회(부산일보 소강당)

2012.3.08  2012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3회 부산여성대회(부산일보 대강당)

2013.3.08  2013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4회 부산여성대회(부산일보 소강당)

2014.3.07  2014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5회 부산여성대회(서면 쥬디스태화)

2015.3.06  2015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6회 부산여성대회(서면 쥬디스태화)

2016.3.08  2016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7회 부산여성노동자대회(서면 쥬디스태화)

2017.3.08  2017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28회 부산여성·부산여성노동자대회(서면 쥬디스태화)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35dnUZ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15 "대통령은 회합통신죄, 국민들은 고무찬양에 불고지죄.. 국가보안법 폐지 마땅" file 교선국 2018-05-09 1273
2114 시민들을 폭행하고 소녀상까지 파손한 경찰- 폭력진압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5-03 732
2113 전 세계노동자 뿐 아니라 강제징용노동자와도 뜨겁게 연대한 2018 노동절 file 교선국 2018-05-02 743
2112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5 file 교선국 2018-04-30 444
2111 '독도 디저트' 빼라는 일본의 내정간섭, 역사 바로 세워야 할 이유 file 교선국 2018-04-26 640
2110 2018-04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4-25 329
2109 "사내유보금은 노동자들의 피땀과 목숨이 축적된 것" 범죄집단 재벌해체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4-25 629
2108 외교부는 일본 눈치, 부산 동구청은 화분 설치, 강제징용 노동자 어디로 가나 교선국 2018-04-24 258
2107 최저임금 받는 경리직 노동자가 사용자라니.. 부산지역 여성·사회단체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4-24 538
2106 "일본은 전쟁범죄 사죄하라" 고노 방한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4-11 882
2105 촛불 치켜든 강제징용노동자상, 노동절에 일본영사관 바라보고 선다 file 교선국 2018-04-03 927
210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4 file 교선국 2018-04-02 449
2103 독점재벌의 상징, 삼성과 현대 앞에서 투쟁을 선포하다 file 교선국 2018-03-21 955
2102 천막농성 투쟁보고-2일째(3.16) file 교선국 2018-03-17 445
2101 천막농성 투쟁보고-1일째(3.15) file 교선국 2018-03-16 288
2100 폭우와 함께 시작한 '최저임금 개악저지' 천막농성 투쟁 file 교선국 2018-03-15 472
2099 승리의 봄 맞으러 출발한 1차 투쟁버스 file 교선국 2018-03-14 909
» "나는 말하고 연대할 것이다" 3.8 부산여성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8-03-08 837
2097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3 file 교선국 2018-03-05 511
2096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의지를 담은 천개의 함성 - 3.1반일평화대회 file 교선국 2018-03-01 1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