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위한 노사정대표자회의 제안 관련 민주노총 입장]

 

1월 11일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위한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제안했다그동안 노사정위원회는 노사정대타협이란 이름으로 비정규직 확대법정리해고제법 도입근로기준법 개악추진 등 노동자의 고통과 희생을 강요해온 기구에 불과했다.

 

문성현 위원장이 이미 그 수명을 다한 기존 노사정위원회를 고집하지 않고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통해 사회적 대화 기구의 위원 구성의제운영방식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하여 그 어떤 개편 내용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민주노총은 제대로 된 사회적 대화를 위한 열린 자세로 평가한다.

 

민주노총 신임 집행부는 후보시기부터 정책공약을 통해 불평등양극화 해소와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 등 긴급하고 절박한 의제를 놓고 사회적 대화를 적극 추진하고 주도적으로 임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늘 문성현 위원장의 1월 24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은 민주노총과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그럼에도 민주노총은 새로운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면서 이와 관련한 문성현 위원장의 제안에 대해 조직 내부적으로 적극적인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1월 24일 노사정 대표자회의 제안은 앞서 밝힌 바대로 사전협의 없이 발표한 일정으로 이 제안에 대해 민주노총은 지금부터 내부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시작해야하기에 참석할 수 있는 조건과 상황이 아님을 밝힌다.민주노총은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이견을 좁히고 조율하여 단순한 참가여부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의지로 이에 대한 입장과 계획을 밝힐 계획이다.

 

2018년 1월 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783 [보도자료] 문재인정부와 교육청, 말로만 비정규직 제로화정책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8-01-17 185
2782 [민주노총-한국노총 공동브리핑] 양대 노총 지도부 상견례 및 간담회 결과 교선국 2018-01-12 333
» [새로운 사회적 대화를 위한 노사정대표자회의 제안 관련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8-01-12 149
2780 [보도자료] 1월 12일,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등 신임 임원 한국노총 방문 교선국 2018-01-12 171
2779 [보도자료] 임금인상 무력화 위한 인원감축 꼼수 정부의 대책 마련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교선국 2018-01-11 117
2778 [논평]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환영하며,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을 기대한다. 교선국 2018-01-05 177
2777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임기 시작 후 한상균 전 위원장 첫 접견 교선국 2018-01-04 182
2776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시무식 인사말] 교선국 2018-01-03 183
2775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신년사] 촛불혁명에 이은 노동혁명! 새로운 민주노총이 열어가겠습니다! 교선국 2018-01-03 148
2774 [성명] 이영주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적폐는 여전히 시퍼렇게 살아있다. 교선국 2018-01-03 158
2773 [노동법률단체 성명]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01-03 144
2772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166
2771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에 김명환-김경자-백석근 후보조 당선 교선국 2018-01-03 193
2770 [성명] 허울 좋은 외국인력정책위원회의 2018년도 외국인력 도입∙운용계획을 비판한다. 교선국 2018-01-03 145
2769 [성명] 실업급여 하한액 인하는 철회되어야 한다 교선국 2017-12-28 151
2768 [긴급 보도자료]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단식농성 중단 요청 수용해 농성해단 결정 교선국 2017-12-28 138
2767 [성명] 상여금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시킨 권고안은 논의 대상이 아니라 폐기 대상 교선국 2017-12-27 166
2766 [보도자료] "노동존중사회"의 현실화를 요구하는 사회원로∙각계대표 공동선언 교선국 2017-12-27 144
2765 [논평] 노동자 국회의원은 죽이고 비리 정치인은 살린 대법원 판결 규탄한다. 교선국 2017-12-22 154
2764 [보도자료]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도 넘은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교선국 2017-12-22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