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74.JPG

▲ 민주노총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 2018년 공동시무식




민주노총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가 1월 3일 오전 10시, 솥발산 열사묘역에서 공동 시무식을 갖고 투쟁을 다짐했다.

해마다 그랬듯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 조합원들과 더불어 각 지역의 시민사회 단체들과 진보정당들이 함께 했다.


이 날 시무식에는 부산본부에서 준비한 강제징용 노동자상 모형이 무대 앞쪽에 자리했다.

부산본부는 올해 노동절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일본 영사관 앞에 설립할 예정이다.



이창규 민주노총 울산본부 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한 시무식은 부산·울산·경남 지역본부장 결의 발언을 시작으로 부경울 열사회 발언, 국회의원 발언 순으로 이어졌다.

얼마 전 의원직을 상실한 윤종오 전 국회의원의 발언에 참석자들은 큰 박수와 환호로 격려했다.


솥발산 열사묘역 아래 주차장에서 시무식을 마친 참석자들은 각 지역별로 결의대회를 가졌다.

울산본부는 박일수 열사 묘소 앞에서, 경남본부는 배달호 열사 묘소 앞에서, 부산본부는 김주익 열사 묘소 앞에서 각각 진행했다.



민주노총 부산·울산·경남지역본부는 해마다 솥발산에서 시무식을 갖는다.

솥발산에는 50여 분이의 열사가 잠들어 계신다.




132.JPG

▲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윤한섭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제일 먼저 발언을 한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은 "오늘 이 자리에서 다시 결의를 다진다. 노동자가 주인되는 세상, 노동이 평등한 세상을 위해 투쟁하겠다"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승리하는 한 해를 만들자"고 말했다.



윤한섭 민주노총 울산본부장은 "노동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1만원 요구를 묵살한 이 정권에게, 윤종오의 의원직을 박탈한 이 정권에게 기댈 일은 없을 것"이라며 "노동자들의 운명은 투쟁으로 지켜야 한다"고 외쳤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윤종오 전 의원을 향해 "우리에게 윤종오는 영원한 국회의원이다. 기 죽지 마시라"고 격려한 뒤 "이 묘역에는 많은 열사들이 잠들어 계신다. 노동해방과 자주통일의 기치를 들고 달리는 것이 열사정신을 계승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그렇게 달리다 보면 새로운 길이 열릴 것"이라 말했다.


이어서 김재하 본부장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가르키며 "일본 제국주의에 의해 선배 노동자들이 강제로 끌려갔고 미제국주의에 의해 우리 노동자들이 비정규직으로 신음하고 있다"면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세우는 것은 우리 노동자들의 혼을 세우는 것"이라며 "이번 노동절, 반드시 일본 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0.jpg

▲ 서대영 부산경남울산 열사정신계승사업회장, 노동자들의 영원한 국회의원 윤종오, 국회의원 김종훈




서대영 부산경남울산 열사정신계승사업회장은 간략한 인삿말을 전한 뒤 "이 자리에서 열사묘역 정비사업을 공식 제안한다. 솥발산 열사묘역은 50여 분의 열사들이 잠들어 계신 역사적 소통공간"이라며 "정비사업으로 인해 열사들은 차가운 땅에 묻힌 것이 아니라 동지들의 따뜻한 가슴에 잠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마이크를 잡은 김종훈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 바로 뒷자리에 늘 윤종오 의원이 있었는데 없으니 너무 슬프고 허전하다"며 "윤종오 의원의 인삿말을 먼저 들었으면 좋겠다"라며 마이크를 넘겼다.



"좋은 소식 전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마이크를 잡은 윤종오 전 의원은 "콘베이어맨으로, 노동자로 살다가 국회의원이 된 후에도 변함없이 노동자, 서민을 위해 달렸다. 앞으로도 결코 기죽지 않고 노동자들을 위해 당당히 달려 가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다시 마이크를 건네받은 김종훈 의원은 "많은 것이 바뀌었지만 노동자들의 삶은 바뀌지 않았다. 새 정부에서 0순위로 석방되어야 할 양심수들이 여전히 갇혀있다"며 "비정규직 정규직화는 희망고문이 되고 최저임금 인상은 노동자들의 삶을 하향평준화 시키는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고 분노했다.


김종훈 의원은 "투쟁은 여전히 우리의 몫이다. 새해, 좌고우면 하지 말고 단결하고 투쟁하자. 진보정치도 단결하자. 노동자, 농민, 빈민 모두가 단결해서 반드시 승리하는 2018년을 만들자"고 외쳤다.




258.JPG

▲ 솥발산 열사묘역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모형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동지들




382.JPG

▲ 김주익 열사 묘소 앞에서 가진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332.JPG

▲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346.JPG

▲ 투쟁의 결의를 밝힌 민주노총 부산본부 산별대표자 동지들




00.jpg

▲ 짧고 굵게 인삿말을 전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박성호 부산경남울산 열산정신계승사업회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fFD4mn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85 "올 봄에는 거리 말고 열차에서 만납시다." KTX 해고 승무원 문제해결을 위한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8-01-11 2627
2084 8년 투쟁의 마침표가 될 풍산 노동자들의 투쟁선포식 file 교선국 2018-01-10 187
» 새해, 솥발산에서 단결과 투쟁을 다짐한 부산·울산·경남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18-01-03 288
2082 12월27일 최저임금산입범위확대, 근기법개악 중단촉구 기자회견 file id: 부산본부 2017-12-27 116
2081 "지금도 변함없이 빛나는 당신들의 투쟁을 응원합니다." KTX 해고승무원 복직 염원 108배 file 교선국 2017-12-15 624
2080 "끝없는 사망사고 일으키는 민간위탁 중단하라"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7-12-14 215
207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7-12 file 교선국 2017-12-11 149
2078 "수신료를 특수활동비처럼 쓴 KBS 이사진과 고대영 사장 퇴진하라" file 교선국 2017-11-30 243
2077 "똑같은 노동자인데 왜 '특수'나 '일반' 딱지를 붙이나?"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7-11-30 356
2076 “대통령 약속도(가이드라인) 뒤집는 부산교육청?” file id: 부산본부 2017-11-29 189
2075 2017-10차 운영위원회 및 제8차 총파업투쟁본부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7-11-22 235
2074 "합의사항 이행하라" 다시 투쟁에 나선 마필관리사들 file 교선국 2017-11-20 242
2073 20대에 입사해 30대 후반이 된 KTX승무원들은 아직 투쟁 중-KTX해고자 복직 부산대책위 출범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7-11-20 388
2072 "김장겸은 물러났다. 고대영도 물러나라!" 부산MBC 방송정상화 투쟁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7-11-14 498
2071 "노동자에겐 고통의 3년, 엄중감사 촉구한다" 행감 대응집회 file 교선국 2017-11-13 273
2070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 위해 출마한 후보자 부산지역 합동연설회 file 교선국 2017-11-09 462
206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7-11 file 교선국 2017-11-01 193
2068 [카드뉴스] 방사능 논란의 해수담수를 노동자 밀집지역에 공급하라 file 교선국 2017-10-27 206
2067 2017-09차 운영위원회 및 제7차 총파업투쟁본부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7-10-25 289
2066 발끈한 부산시장 서병수에게 민주노총 부산본부 "재선 꿈도 꾸지마" 일침 - 국감 대응집회 file 교선국 2017-10-24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