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54.JPG

▲ 민주노총 부산본부 노동청 앞 릴레이 농성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6월 19일(월) 오전 08시 30분, 부산지방노동청 앞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문재인 정부가 노동이 존중받는 나라,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한 만큼 적극적이고 올바른 사회대개혁 정책을 촉구하기 위해 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근혜 정권에서 재벌 청부와 노동개악 정책의 나팔수 역할을 했던 노동부는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과감히 나서야 한다"면서 "노동부의 역할과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노동청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농성돌입을 통해 "노동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새 정부와 시민들께 알리고 헬조선 대한민국이 노동존중 대한민국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투쟁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014.JPG

▲ 농성 참가자들이 노동청 앞에서 출근선전을 하고 있다.



농성장 세부 일정은 아래와 같다.

- 출근선전 : 최저임금 1만원, 마사회 특별 근로감독 촉구(노동청 앞)

- 중식선전 :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제대로 된 정규직화, 당사자 노조와 교섭 촉구(시청 후문)

- 1인시위 : 최저임금 1만원, 재벌개혁(상공회의소, 범냇골 삼성생명)

- 퇴근선전 : 최저임금 1만원, 마사회 특별 근로감독 촉구(노동청 앞)


그 외 일정으로는 '최저임금이 1만원이라면' 희망 메시지 적기, 현수막 부착, 농성장 꾸미기 등이 있다.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동적폐 청산 ▷마사회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요구하며 시작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농성은 오는 금요일(23일)까지 계속된다.




4.jpg

▲ 상상만 해도 좋은 '최저임금 1만원' #민정아_물회먹자 #수지야_극장가자


서로의 희망 메시지를 보며 웃기도 했지만 울컥 쏟아져 나오는 설움 또한 감출 수 없었다.




1.jpg

▲ 최저임금 1만원 희망 메시지 적기에서 1등으로 당선된 학비노조 부산지부 윤미경 조합원. 간단한 메시지가 아닌 생활수기 형식의 장문 메시지로 문화상품권을 거머 쥐었다.




2.jpg

▲ 아쉽게 1등에서 밀린 일반노조 서성협 조합원. 큰 박수를 받았다.




3.jpg

▲ "마눌님이 싫어할낀데?" 일반노조 정승철 조합원의 희망 메시지에 참가자들은 한 목소리로 만류했다.



아래는 농성 참가자들이 적어 낸 <최저임금 1만원 희망 메시지> 중 일부이다.



최저임금이 1만원이라면?


- 세종대왕과 춤을 추겠네

- 매달 30만원씩 적금 부어 시베리아 종단 철도여행 하고 싶다.

- 집세 부채에서 탈출한다!

- 나에게 하루를 선물하고 투자하겠다.

- 빚 원금 좀 갚아보자

- 돈 모아서 가족 여행 한 번 가볼테야

- 영화관에서 영화볼텐데..

- 고민할 필요없이 만원짜리 점심(물회) 먹는다!

- 두 아들에게 매일 쭈쭈바 사줘야지




더 많은 사진을 보시려면▶ https://goo.gl/7TrJGY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51 [카드뉴스] 제23회 무료노동법 시민강좌 file 교선국 2017-08-11 307
2050 "침례병원 파산은 새로운 공익적 병원 설립을 위한 시작이어야"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지역의료공백 해소와 공익적병원 설립방안 모색 토론회 file 교선국 2017-08-08 344
2049 "노동자들의 죽음을 욕되게 한 송문현 부산노동청장은 즉각 물러나라" file 교선국 2017-08-07 486
2048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7-8 file 교선국 2017-07-31 268
2047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대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입장 file 교선국 2017-07-27 611
2046 2017-07차 운영위원회 및 제5차 총파업투쟁본부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7-07-26 386
2045 "반전도 평화도 통일도 노동자의 힘으로" 제2회 부산노동자 반전평화통일 문화제 file 교선국 2017-07-22 469
2044 "최저임금은 인간다운 삶 위한 최소한의 조건" 최저임금 1만원 위한 긴급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7-07-12 423
2043 대선 이후 열린 첫 부산시국집회 file 교선국 2017-07-08 885
2042 최저임금 1만원 출근선전 file 교선국 2017-07-05 336
2041 "서병수의 3년은 적폐의 연장, 재선 어림없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7-07-03 489
2040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7-7 file 교선국 2017-07-03 246
2039 "평등한 세상에 이르기까지 차별철폐대행진은 계속될 것"-2017 부산 차별철폐대행진 3일째 file 교선국 2017-06-29 422
2038 연대는 확산된다 - 2017 부산 차별철폐대행진 2일째 file 교선국 2017-06-28 360
2037 2017-06차 운영위원회 및 제4차 총파업투쟁본부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7-06-28 290
2036 비정규직, 착취구조 없애는 것이 박경근 조합원의 염원 - 민주노총 부산본부 촛불집회 file 교선국 2017-06-27 399
2035 "배제의 시대, 연대로 저항하자" 2017 부산 차별철폐대행진 1일째 file 교선국 2017-06-27 402
» 적극적이고 올바른 사회대개혁 위해 농성 돌입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7-06-19 597
2033 마사회의 묵인 아래 반복되는 죽음의 착취구조를 멈춰라 file 교선국 2017-06-15 487
2032 "박경근 동지가 열어 준 투쟁, 승리로 마무리 해야" - 공공운수노조 영남권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7-06-10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