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성명] 특권과 특혜로 얼룩진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은 정의를 바로 세우고 법이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가 되어야 한다.

선전홍보국 Jun 29, 2020

특권과 특혜로 얼룩진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은 정의를 바로 세우고 법이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가 되어야 한다.

 

6월 26일 이재용부회장 사건으로 검찰수사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가 열렸다. 지난 2018년 문재인 정부의 검찰 개혁 요구에, 문무일 당시 검찰총장이 검찰의 기소권 남용을 견제한다는 취지에서 도입되었다. 하지만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이재용 부회장으로의 승계작업 존재를 인정하며 사건을 파기환송한 바 있어 검찰수사심의위원회가 다룰 사안이 아니다. 그럼에도 심의위를 열어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부당합병 및 기업 지배력 불법 승계와 관련해 수사 중단 및 불기소 권고를 내렸다. 6월9일 이재용 부회장 영장실질심사 당시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경영권 불법 승계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특히 중앙지법 부장판사는 이재용 부회장 혐의 관련 기본적 사실관계(범죄사실)가 기본적으로 소명됐다면서도 구속 핵심사유인 증거인멸 여부는 직접적 언급을 하지 않은채 구속 상당성과 필요성이 소명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일반인은 단 하나의 증거인멸만 해도 곧바로 구속하면서 삼성 일가의 사주에게는 여러 차례 조직적 증거인멸이 드러났는데도 관대했다. 그럼에도 심의위는 법원의 판단 자체를 무시하고 기소 자체를 하지 말라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민주노총은 재벌 봐주기 이외에는 아무것도 아닌 심의위의 결정을 규탄한다. 

 

우리나라 재벌들 중에 상속세 내고 정당하게 상속받은 재벌이 누가 있는가?

이재용부회장은 삼성의 지주회사격인 삼성물산의 주식이 없었다. 그런데 1994년 이건희회장으로부터 61억원을 증여받은 뒤 에버랜드 전화사채로 주식을 보유하고, 일감몰아주기로 회사규모를 불려 삼성물산과 합병하며, 무려 7조원이상의 계열사 주식을 보유하게 되었다. 아직 이건희회장으로부터 상속도 받지 않았는데도 말이다. 

이제 이런 불법 편법 부의 되물림은 끝내야 한다. 검찰수사는 단순한 범죄 수사가 아니라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다. 지난달 이재용부회장은 아들에게 회사를 물려 주지 않겠다고 했는데 OECD국가중에서 아들에게 대기업을 물려주는 회사가 어디에 있는가?

 

죄가 있으면 벌받아야 한다. 민주노총은 이재용부회장 사과에 대해서 지난 5월25일부터 6월 23일까지 전국차별철폐대행진 순회대행진단 활동을 하며 길거리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84%가 넘는 시민들이 이재용부회장의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 서민들은 상상하지도 못하는 검찰수사심의위원회 회부, 그전에는 준법감시위원회등 이런것들은 동원한다는 것 자체가 서민들은 상상하기 어려운 다른 세상을 살고 있다는 증거이다. 

 

특권과 특혜로 얼룩진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은 정의를 바로 세우고 법이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가 되어야 한다. 불법 편법으로 부를 되물림 할수 없다는 것을 확인해야 한다. 이재용 부회장은 기소가 되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2020년 6월 2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4025 [보도자료] 부산시 공무직(무기계약직) 실태고발 및 차별폐지 촉구 기자회견 updatefile 2020.07.13
4024 [논평] 소상공인 팔아 집행부 이익만 취하려는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위원직을 사퇴하라! 2020.07.10
4023 [성명] 공익위원은 최임노동자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달라! 2020.07.10
4022 [보도자료] 민주노총 기자 간담회 2020.07.10
4021 [보도자료] 200709_7.9먹고살자! 최저임금투쟁 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20.07.09
4020 [보도자료] 11개국 언어로 이주노동자권리수첩 제작 배포 2020.07.08
4019 [성명] 정부와 국회는 노동관련입법안 철회하고 ILO핵심협약부터 우선 비준하라! 2020.07.08
4018 [공동성명] 저임금노동자 생존을 위한 절박한 외침, 최저임금 인상하라! 2020.07.07
4017 [보도자료] 200703_11차 중집위 회의 결과 브리핑(2) 2020.07.03
4016 [보도자료] 200702_7.4 전노대 관련 중집결과 브리핑 2020.07.03
4015 [보도자료] 주민번호 시행규직 개정에 대한 시민사회 의견서 2020.07.02
4014 [입장문] 7/1노사정대표자회의와 민주노총 11차 중집회의 관련 민주노총 입장 2020.07.01
4013 [보도자료] 전국 이주인권단체 공동기자회견 2020.07.01
4012 [논평] 국가인권위원회 ‘평등 및 차별금지에 관한 법률’ 촉구 결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7.01
4011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 2.1% 삭감안 규탄 민주노총 부산본부 기자회견 file 2020.07.01
4010 [보도자료] 10차 중앙집행위 결과 브리핑 2020.06.30
4009 [논평] 200629_긴급고용안정지원금 관련 장관의 사과와 특별대책에 대한 입장 2020.06.29
» [성명] 특권과 특혜로 얼룩진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은 정의를 바로 세우고 법이 만인에게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가 되어야 한다. 2020.06.29
4007 [성명] 200627_산업은행은 STX조선 노동자의 고용, 생계위기를 책임져라! 2020.06.29
4006 [보도자료] 코로나19관련 민주노총부산본부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file 2020.06.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2 Next
/ 202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2동 자성로141번길 13
| tel 051-637-7460 | email kctubs@jinb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