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논평] 해직 공무원의 11년의 고통. 이제는 끝내야 한다.

선전홍보국 Sep 23, 2020

[논평] 해직 공무원의 11년의 고통. 이제는 끝내야 한다.

 

 

[법의 잣대는 누구에게나 공평무사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고용노동부는 (구)공무원노조에 내려진 ‘노조 아님 통보’를 즉각 철회하고 해직된 공무원들에 대한 복직과 명예회복, 피해보상에 나서라.]

 

 

이명박 정권 시절인 2009년 10월 20일 해직자의 노조가입을 허용한다는 이유로 (구)공무원노조에 ‘노조 아님 통보’가 내려졌다. 그리고 박근혜 정권 시절인 2013년 10월 같은 이유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도 ‘노조 아님 통보’가 내려졌다.

 

 

지난 9월 3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법외노조 통보 시행령 조항은 노동3권을 본질적으로 침해해 무효"이고 "법외노조 통보를 법률이 아닌 시행령으로 정하는 것도 적법하지 않기 때문에 이에 근거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도 무효‘라고 판결하며 전교조의 법적지위를 회복시켰다.

 

 

그렇다면 같은 근거로 ’법외노조‘ 통보를 받은 (구)공무원노조에도 대법 판결의 취지를 존중해 ’법외노조‘취소 처분이 내려져야 하는 것 아닌가?

 

 

대법원의 판결대로 불법한 행정명령이었으니 지금 당장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가 2009년 당시에 내린 결정을 바로잡으면 끝나는 일이다. 미룰 일도 아니고 근거도 충분하니 말이다.

 

 

대법의 판결로 34명 해고교사들이 현장으로 돌아가듯 법외노조 처분으로 해직된 공무원 해고자들에게도 동일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 11년 긴 해고 기간에 받은 고통에 대해 사과하고 명예를 회복시키며 합당한 보상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전교조가 주무부처인 교육부와 해고 기간중의 호봉, 경력, 임금 보전에 합의했듯 동일한 기준으로 해고공무원에 대한 명예와 지위회복에 나서야 한다.

 

 

민주노총은 이 당연한 요구를 걸고 고용노동부 로비에서 일주일째 농성하는 해고공무원에 대한 퇴거요구와 겁박이 아니라 당연하고 정당한 요구와 주장에 대해 즉각 수용할 것을 요구한다.

 

 

나아가 교원, 공무원의 노동기본권과 정치기본권 실현에 함께 뜻을 모으고 행동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

 

 

2020년 9월 22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4083 [보도자료] 정부 정책에 대한 콜센터 노동조합 입장발표 코로나-19 예방 및 쉴 권리 보장 촉구 기자회견(9.25.) 2020.09.28
4082 [보도자료] 전태일 3 법 입법쟁취 사업계획 발표 전국 동시다발 민주노총 기자회견 2020.09.25
4081 [공동논평] 문재인 정부는 낙태죄 완전 폐지로 후퇴가 아닌 진전을 택하라. 2020.09.24
» [논평] 해직 공무원의 11년의 고통. 이제는 끝내야 한다. 2020.09.23
4079 [담화] 전태일 3법 10만 입법발의 달성에 대한 민주노총 비대위원장 담화 2020.09.22
4078 [논평] 해고 1,703일 만에 학교로 돌아가는 전교조 34명의 동지들께 가슴 벅찬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2020.09.18
4077 [논평] 9.19 평양공동선언 발표 2주년에 즈음한 민주노총 입장 2020.09.18
4076 [논평]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9.18
4075 [보도자료] 한진중공업 밀실.졸속매각 저지, 해고노동자 복직촉구 기자회견 file 2020.09.18
4074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촉구 청년학생 기자회견 2020.09.16
4073 [보도자료] 교섭창구단일화 폐기 헌법재판소 앞 일인시위 돌입 민주노총 기자회견 2020.09.15
4072 [취재요청] 코로나, 추석물량 폭증 운송, 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20.09.11
4071 [논평]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 특수고용 화물노동자 산재사망에 대한 성명 2020.09.11
4070 [보도자료] 코로나 추석물량 폭증 운송 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기자회견 file 2020.09.11
4069 [보도자료] 대우버스 불법정리해고 규탄, 노동부 특별근로감독촉구 기자회견 file 2020.09.10
4068 [보도자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진보정당 공동 기자회견 2020.09.09
4067 [논평] 이스타 항공 노동자 605명에 대한 대규모 정리해고를 비롯 전방위로 진행되는 정리해고, 구조조정 단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9.08
4066 [논평] 정의당 강은미 의원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 배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9.7.) 2020.09.08
4065 [공동논평] 보험사의 “질병정보 등” 가명처리 후 정보주체 동의없이 상업적 활용가능하다는 금융위 유권해석은 신용정보법 위반(9.7.) 2020.09.08
4064 [논평] 의협과 일부 전공의들의 집단 진료거부에서 야기된 의 - 정, 의 - 더불어 민주당의 야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9.7.) 2020.09.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6 Next
/ 206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2동 자성로141번길 13
| tel 051-637-7460 | email kctubs@jinb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