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부산본부소식



캄캄한 공장, 촛불로 밝힌 복직의 꿈(10.14.)

대우버스 구조조정 분쇄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선전홍보국 Oct 15, 2020

119.JPG

▲ 대우버스 구조조정 분쇄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백성학의 탐욕으로 생기가 넘쳐야 할 공장이 난민촌으로 변했습니다. 천막 생활 10일, 가족들을 못  본지도 10일째네요. 그립고요. 저녁에 천막에 둘러앉아 얘기하다가 눈시울을 붉히는 조합원들이 많습니다. 힘든 일이 많지만 얘기를 못하겠어요. 더 힘들어질까 봐..”

 

이병진 대우버스 지회 기획실장은 말을 맺지 못했다. 수화기 너머로 그가 삼킨 눈물과 울분의 뜨거운 덩어리를 느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354명이 해고된 대우버스 울산공장에는 40여 동의 천막이 늘어서 있다. 한 천막에 8~9명이 모여 생활한 지 10일째인 10월 14일,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대우버스 울산공장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한 결의대회는 대회사와 조합원들의 발언, 투쟁 물품 전달식, 결의를 북돋우기 위한 공연으로 꾸몄다. 특히 경북 구미에서 투쟁하고 있는 아사히 비정규직 지회 몸짓패 ‘허공’이 함께 해 힘찬 몸짓으로 연대의 정을 전했다.

 

사회를 맡은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은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는 올해도 우리는 노동 개악과 해고 앞에서 삶을 위협당하고 있다. 하지만 대우버스 노동자들의 투쟁 결의가 짱짱하고 이를 지지하는 연대의 마음 또한 완강하다”라며 “코로나가 발목을 잡지만 민주노총답게 투쟁해 대우버스 노동자들이 승리하는 날까지 함께 합시다”라고 외쳤다.
 

 

0.jpg

▲ 주선락 민주노총 부산본부 사무처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직무대행, 최지훈 대우버스 사무지회장, 이봉석 대우버스 지회 조합원, 이수연 대우버스 사무지회 조합원

 

 

대회사를 한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직무대행은 “대우버스와 이스타 항공 등 코로나를 빌미로 한 정리해고가 일상화될 위기다. 노동자는 필요할 때 쓰고 필요 없으면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기에 자본의 살인적인 탐욕을 멈춰야 한다”라며 “민주노총은 어려울 때 더 강하게 단결하고 더 크게 투쟁했다. 대우버스 노동자들 만의 외로운 투쟁이 아니라 민주노총 전체의 투쟁으로 정리해고 박살 내자. 절망을 딛고 희망을 만드는 그날까지 우리가 함께 싸우자”라고 절절히 호소했다.


정규직 3년째인 이봉석 현장지회 조합원은 “혹여 추석 연휴 기간에 회사가 정리해고를 철회하지 않을까 맘 졸이며 기다렸는데 결국 이 상황이 됐다. 우리가 만든 버스를 사겠다는 사람에게도 팔지 않으면서 경영상의 이유 운운하는 것이 너무나 억울하다”라며 “악질 자본의 표본 백성학 회장이 놀라도록 투쟁하겠다”라고 결의를 밝혔다.

 

‘2006년 입사해 4살 된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대우버스 노동자 이수연 사무지회 조합원은 “내 인생에 이렇게 억울한 해고가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 잘 못한 것 없이 그저 회사에서 맡은 일을 열심히 했을 뿐인데 백성학 회장의 욕심과 장난질에 속수무책으로 해고를 당했다”라면서 “날씨도 추운데 공장에 천막을 치고 생활하는 동지들을 보면 마음이 뜨겁다. 복직하는 날까지 싸우겠다”라고 힘차게 말했다.
 

 

183.JPG

▲ 소리연대 

 

 

327.JPG

▲ 아이씨밴드 

 

 

251.JPG

▲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들과 시민사회, 진보정당이 십시일반 모은 투쟁 물품과 투쟁기금을 대우버스 노동자들에게 전달했다.

 

 

445.JPG

▲ 아사히 비정규직지회 몸짓패 허공

 

 

대우버스 노동자들은 울산공장뿐만 아니라 세종시 고용노동부 앞에서도 천막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저기서 응원의 물품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이 연대의 손길들을 잊지 않을 것이며 ‘승리했다’는 보고로 답하겠습니다.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병진 대우버스 지회 기획실장이 힘주어 말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s://bit.ly/3nNsihj
 

 


Atachment
첨부 '6'

  1. 전태일 3법 입법 촉구 333인 1인 시위

    Date2020.10.23 By선전홍보국 Views7
    Read More
  2. 전 정권도 꿈꾸지 못했던 노동개악, 국회 심의 눈앞

    Date2020.10.21 By선전홍보국 Views169
    Read More
  3. “또 선 넘는다. 내가 선 넘지 말라고 했죠” 영화 아닌 학비 노동자들의 일상

    Date2020.10.20 By선전홍보국 Views362
    Read More
  4.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부산시민이 결정한다”

    Date2020.10.19 By선전홍보국 Views101
    Read More
  5. 캄캄한 공장, 촛불로 밝힌 복직의 꿈(10.14.)

    Date2020.10.15 By선전홍보국 Views241
    Read More
  6. “복직을 간절히 희망합니다.”

    Date2020.10.13 By선전홍보국 Views181
    Read More
  7.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10

    Date2020.10.05 By선전홍보국 Views28
    Read More
  8. ‘거리에서 맞는 추석.. 연대의 손길 덕분에’

    Date2020.09.28 By선전홍보국 Views239
    Read More
  9. ‘흩어졌어도 하나의 결의로 뭉쳤다’ (9.24.)

    Date2020.09.28 By선전홍보국 Views15
    Read More
  10. “국회는 전태일 3법 연내 입법하라”

    Date2020.09.24 By선전홍보국 Views95
    Read More
  11. 2020-09차 운영위원회 보고

    Date2020.09.23 By선전홍보국 Views95
    Read More
  12. “전태일로부터 우리를 거쳐 후대까지 이어질 열사 정신을 위해”

    Date2020.09.19 By선전홍보국 Views744
    Read More
  13. “'다녀올게' 출근길 인사가 마지막 말이어서는 안 돼”

    Date2020.09.14 By선전홍보국 Views109
    Read More
  14. “고용유지지원금 받고 정리해고, 대우버스 특별근로감독 해야”

    Date2020.09.11 By선전홍보국 Views141
    Read More
  15. “공장에서 나가야 할 사람은 노동자 아닌 백성학”

    Date2020.09.09 By선전홍보국 Views165
    Read More
  1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09(9.1.)

    Date2020.09.08 By선전홍보국 Views27
    Read More
  17. "조합원 여러분! 전태일 3법 입법청원운동에 함께 합시다!"

    Date2020.09.08 By선전홍보국 Views49
    Read More
  18. “돌봄 공공성 강화해야 할 코로나 시대, 사회서비스원 설립하라”

    Date2020.09.08 By선전홍보국 Views83
    Read More
  19. “4명 남고 다 나가”(9.2.)

    Date2020.09.08 By선전홍보국 Views19
    Read More
  20. 전태일 50년, 전태일 이름 딴 법 만든다(8.31.)

    Date2020.09.08 By선전홍보국 Views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부산광역시 동구 범일2동 자성로141번길 13
| tel 051-637-7460 | email kctubs@jinbo.net